촘스키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
카테고리 시/에세이
지은이 드니 로베르 (시대의창, 2002년)
상세보기

  노암 촘스키. 이시대 최고의 지성이자 좌파 지식인. 이번 총선에서는 민주노동당의 총선 선전에 대하여 축전을 보냈다는 루머가 돌만큼 유명하고 가치있는 인물로 알고 있었다. 그의 책을 읽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실 이 책은 인터뷰이기 때문에 그의 책에관한 배경지식이 부족해서는 큰 의미를 갖기 힘들수 있다. 충분한 주석이 달려 있고 나름대로 그가 어떤 사람이란 것 정도는 알고 있었기 때문에 문맥을 잡아 나가고 그가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어하는 지는 어렵지 않게 읽어낼 수 있었다.

  이 책을 읽으면서 그의 사상을 다 이해할 수는 없었지만, 예전에 읽었던 "패스트푸드의 제국"과 많이 닮아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우리가 성조기를 휘두르며 그들을 축복해 달라고 하나님께 기도까지 하는, 그런 위대하고 정의로운 "USA"의 추악한 진실들을 그는 분명히 직시하고 있었고, 그 진실을 외치고 있었다. 패스트푸드의 제국에서 몇만 달러짜리 자동차도 리콜이 되는 나라에서 대장균에 오염된 2달러짜리 햄버거가 리콜이 안되는 모순을 지적했던 것 처럼 말이다. "잘먹고 잘살아라"가 결코 칭찬이 아닌 것 처럼, 세계 경제의 사분의 일을 책임지는 나라라고 좋은 나라는 아니다. 도쿄의정서를 거부하고 다른 나라의 구테타를 지원하는 (우리의 박대통령, 전대통령도 그 수혜자다) 그런 나라가 미국이니까.

  친미 반미를 논하자는 이야기는 아니다. 중요한 것은 미국을 무조건 선하게 보는 바보는 되지 말아야 겠다는 것이다.


  - 2004. 04

  요즘 인문도서 특가전에서 이 책이 반값 대상 리스트에 올라가 있었다. 생각보다 많은 책을 읽어왔다는 생각에 내심 뿌듯했다. 여전히 이 책의 내용은 현재진행형이다. 다만, 오바마 정부에서는 부지 정권 때 보다는 좀 더 선한 미국이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한다. 전원책 변호사는 100분토론에  "그는 민주당 소속의 정치인 이기 이전에 미국의 대통령이다. 그는 한국의 어떤 정당과 정치성향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움직이지 않는다. 그는 미국의 이익을 위해 일할 것이다"  라고 그의 당선을 반기던 민주당 의원들에게 일침을 가했었다. 맞는 말이다. 다만, 이전 정권처럼 전쟁으로 일을 풀려고 들지는 않을지도 모른다는 희망은 여전히 갖고 있다. 이번 북한 미사일 사태를 어떻게 풀어나가는 방법이 그 바로미터가 되겠지만.

 - 2009. 04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21,720
Today : 2 Yesterday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