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만의 여섯가지 물리 이야기
카테고리 과학
지은이 리처드 파인만 (승산, 2003년)
상세보기

  이 강의 노트는 "칼텍"의 학생들을 위한 것이었다. 칼텍은 작은 학교지만 전체 학생이 고등학교를 수석 혹은 차석 졸업했을 만큼 수재들로 가득 차 있는 학교다. 이 강의는 수업 후 일주일 내내 반추해보고 연구하고 다른 책들을 뒤져봐야 할 만큼 많은 "문제"들, 생각할 거리들을 던져주고 있다. 이 책은 결코 심심풀이로 읽을 만큼 얕고 가벼운 내용을 다루고 있지 않다. 이 책이 쉽게 설명했다는 사람들의 말은 받아들이기 힘들다. 고등학생 대상으로 쓴 책은 절대 아니다. 우리나라 수준이라면 대학교 1, 2학년 수준의 일반물리학은 마쳐야 이 책에서 설명하는 주제들의 감을 잡을 수 있을 것이다. 그 이하라면 다른 더 쉬운 책들을 읽어보시기를. 이 책에서는 너무 방대한 주제와 너무나 혁신적인 사고들과 실험들을 다루고 있다. 게다가 실험도 말로만 설명을 하고 있고, 앞 뒤의 강의들을 생략한 체 단지 6개의 강의만을 빼냈기에 앞뒤 단락이 끊겨 버리기도 한다. 어쨌든 이 강의는 수재들을 위한 1년 짜리 프로그램이었기 때문이다. 번역 부분에는 큰 문제는 없다. 하지만 명강의란 느낌을 받기는... 글쎄.. 차라리 같은 저자의 "일반인을 위한 QED 강의"는 확실히 쉬웠다. 이 책은 한번 읽고 던져버릴 만한 내용이 아니었다. 공부해야하는 책이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32,276
Today : 2 Yesterday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