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자를 알면 공식이 보인다
카테고리 과학
지은이 과학동아편집실 (성우(주성우), 2002년)
상세보기

  수학을 강의하게 되면서 수학사 관련 책을 몇권 읽게 되었다. 고전으로 불리는 "O의 발견"과 "수학의 스캔들" 같은 책들 말이다. 하지만 이런 책들은 너무 어렵거나, 혹은 너무 신변잡기 적인 이야기들로만 흘러서 일반인이 알아듣고 흥미를 갖기에는 너무 어려운 이야기들이었다. 하지만 이 책은 달랐다. 책 앞페이지에 이 책에서 소개되는 수학자들의 시대순 연표와 그 연구한 내용들이 교과서 어디에 나오는지(중학교, 공통수학, 수학2 식으로)를 표를 해 주었고 수학자 자신의 이야기와 가벼운 에피소드, 연구한 공식을 적절하게 섞어 놓았다. 정말 좋았고, 고등학교 시절에 공부하며 그저 외웠던 내용들이 얼마나 큰 의미를 갖고 있는지 새삼 느끼게 되었다. 고등학교 수학과정을 마친 사람이라면 그 내용을 잊기 전에 읽어보기를 권한다. 중학교에서 강의를 하면서 자주 느끼지만 우리가 학교에서 배웠던 수학들은 사실 그 않에 엄청난 진리를 갖고 있고 한단원 한단원이 따로 떨어져 있는 것이 아니라 모두가 하나의 "수학"이라는 커다란 정신세계, 철학적 논의를 지향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는다. 이 책은 그러한 깨달음을 모르고 그저 지겹게 배웠던 수학을 다시 보는 기회를 만들어 줄 것이다. 물론 공부를 다시 하고 직접 느끼는 것은 각자의 몫이겠지만.

[인상깊은구절]
신에 관한 수학적 정의들
"만약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해도, 신을 믿음으로써 아무 것도 잃을 게 없다. 그러나 만약 신이 존재한다면 신을 믿지 않음으로 인해 모든 것을 잃게 될 것이다." - 파스칼

"(a+bn)/n = x 이므로 신은 존재합니다. 맞습니까?" - 오일러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0의 발견
카테고리 과학
지은이 요시다 요이치 (사이언스북스, 2002년)
상세보기

  고등학교 수학시간에 기하학을 공부할 때 선생님이 이런 말씀을 하셨다. "'점'이란 무엇인가? 누가 완전한 한개의 '점'을 찍을 수 있는가? 칠판 위의 이 작은 점도 현미경을 놓고 들여다 보면 다시 나눌 수 있고, 그 나누어진 것 조차 또다시 나누어질 수 있는 것이다. 어디까지나 관념일 뿐이다." 그렇다. 수학, 특히 고대 그리스에서 시작된 기하학은 철학의 발전된 형태이고 약속된 공리의 틀 안에서 행해지는 지적 유희이다. 뒤에 말은 선생님이 하신 말씀이 아니고 내 생각이다. 이 책은 아주 오래된, 해방 이전에 나온 책이다. 지금까지 재판되고 있는 것을 보면 꽤 괜찮은 책으로 여겨지고 있는 모양이지만, 이책과 같은 컨셉의 책은 엄청나게 많고 이 책보다 재미있는 책도 많다. 이책은 고전의 가치 밖에는 없는 것일까? 그렇지는 않다.

  이 책은 내가 고등학교 때 가졌던 생각 "수학이란 실용적이기 보다는 오히려 철학에 가까운 것" 이라고 이야기하는 유일한 책이다. 그 과정에서 '0'과 '연속성' 이라는 두 가지 주제를 들어 이야기를 하고 있다. 내용 자체는 쉽지 않지만 고등학교 수학을 마친 사람이라면 읽을 만 할 것이다. 감동적이고 신비한 이야기라기 보다는 수학을 바라보는 또 하나의 시각을 소개한다면 옳지 않을까. 우리의 고등학교 수학이 너무 문제풀이 위주로 나아가면서 이런 개념적인 부분들을 소홀히 하는 것이 사실이다. 수의 영역이 왜 확장되어야 했는지, 유클리드 공간 만이 아닌 다른 공간을 다루는 기하학도 있다라는 "개념"적이고 사고의 "확장"을 유도하는 수학은 죽어있다. 이 책을 읽어보고 "철학'으로써의 수학, 즉 "생각"이 확장될 수록 함께 늘어나는 수학의 영역을 맛보기 바란다.

[인상깊은구절]
그리스인은 다루기 힘든 괴상한 수가 이다지도 많았으리라고는 꿈에도 몰랐을 것이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
카테고리 과학
지은이 사이먼 싱 (영림카디널, 2004년)
상세보기

  배경지식이 거의 없는 분야의 책을 이렇게 열독한 것이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책 읽는데 3일 걸렸고,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 페르마의 장난 같은 수수께기 - 그의 마지막 정리 - 가 얼마나 많은 천재들을 괴롭혔으며, 그 결과가 한명의 끈질긴 평범한 수학자에 의해서 풀렸다는 것이 이책의 내용의 전부이다. 그 과정을 통해 수학사 전체를 관통하고 있었고, 그 속에서 얼마나 많은 천재들이 있었고, 그들의 열정이 얼마나 순수했는지를 다시 보여준 책이다.

 

 카이사르의 전기가 그의 영웅심에 빠져서, 그러한 영웅시대로의 도피를 목적으로 읽혀지는 때가 있었다. 이 책도 그와 같은 느낌을 주었다. 자신이 좋아하는 학문과 진리 탐구를 위하여 정말로 순수하게 열정적으로 빠져다는 수학자들의 이야기는 뭔가 정체되어 있다고 느끼고, 열정이 식어간다는 느낌을 받는 나에게는 또 하나의 영웅전이요, 신화처럼 읽혀졌다.

 

 아직도 남는 한가지 의문은, 과연 20세기 수학의 정수를 동원해서 증면된 이 명제를 페르마는 17세기 수학지식을 가지고 어떻게 설명했는가 하는 점이다. 그가 17세기의 수학지식으로 문제를 해결했다면, 우리도 그와 같은 수준에서 문제를 해결해야 진정한 해를 발견한 것이 아닐까 하는 의문은 여전히 남아있다. 그거 틀렸을 수도 있겠고, 아니면 그의 천재성이 다른 천재들의 천재성보다도 몇발짝 앞서는 것이었거나. 둘 중 하나겠지.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20,922
Today : 21 Yesterday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