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변호사. 처음 그를 알게 된 것은 "내 목은 매우 짧으니 조심해서 자르게" 라는 책을 읽고서 였다. 그 책속에서 다루는 사건들 속에서 "정의" 가 무엇인지를 배웠고, "정의롭게 산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그리고 사회가 부도덕해지는 것이 얼마나 쉬운 일인지를 배웠다. 그는 몇안되는 대한민국의 양심적인 인물이다. 그 누구보다 선하게, 남을 위해, 대한민국 사회를 위해 살아온 사람이다. 그는 정말, 모든 사람이 다 위장전입해도 자기 주소지에서 살만한 사람이다.

   이 분이 기자회견을 하면서, 국정원이 한 개인을 사찰하고,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말씀하셨다.

  난 믿을 만한 주장이라고 생각한다.

  국정원은 재판에서 시시비비를 가리자고 하지만, 국정원의 그 뛰어난 능력으로 증거 인멸쯤은 식은 죽먹기 아닐까. 또 다른 사람들에게 압력을 가해 증언을 못하게 한다던가 하는 일은 권을 가진 입장에서는 무척이나 쉬운 일이다.

  무서운 세상이다. 정말로.

  PS. 이 명예훼손 재판이 성립이 가능한지도 의문이다. 국가가 국민을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건 것인데, 국가가 국가의 주권자를 상대로 이런 소송을 건다는 것이 말이 되는지 모르겠다. 바꿔말하면, 기르는 개새끼가 자기의 주권자인 주인에게 나를 개새끼라 부른다고 명예훼손을 건건데, 이걸 말이 된다고 생각하나?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21,752
Today : 9 Yesterday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