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조직, 권력 그리고 어느 SW 엔지니어의 변
국내도서>컴퓨터/인터넷
저자 : 이종국
출판 : 인사이트 2011.03.11
상세보기



 

 적나라한 대한민국 S/W의 현실  

 


● 그동안 S/W 관련된 에세이 혹은 소설 종류는 거의 다 읽은 것 같다. 안철수 교수의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부터 임백준 님의 "나는 프로그래머다", "행복한 프로그래밍", "뉴욕의 프로그래머" 같은 에세이, 소설들, 조엘 스폴스키의 그 유명한 Joel on Software 와 그의 책에서 소개하던 다른 S/W 엔지니어링 관련된 책들, "해커와 화가", "데드라인", "프로젝트가 서쪽으로 간 까닭은" 같은 또 다른 저명한 외국인들의 관련 책들까지. 프로그래밍으로 밥을 벌어먹으면서 관련된 책들은 약간의 의무감까지 느끼며 모두 읽었다. 


● 앞에서 든 책들은 모두 외국의, 특히 미국의 S/W 업계의 현실을 반영한 경우가 많다. 심지어 임백준 님의 책들 조차도 뉴욕의 S/W 회사에서 벌어지는 일이다. 내가 매일 겪는 불합리한 상황들과는 - 지금은 많이 지나갔지만, 옜날에 야근이 극심할 때는, "아 이래서 회사에 창문이 안열리는구나" 란 생각 까지 했었다. - 기본적인 전제 자체가 다르다. 아무리 바쁘고 시간에 쫒기면서 돌아가는 곳이 이 S/W 업계라 하여도 대한민국 SI 업계에서 들려오는 소문들과, 내 사촌 누님이 실제로 겪은 일들과,제조업에 기반을 둔 무늬만 IT회사에서 나와 내 동기들과 동창들이 겪는 일들은 앞서 말한 책들의 저자들은 상상조차 하지 못한 일들이다. 


● 이 책, 대한민국의 SW 현실을 다룬 진짜 첫번째 책인 아닌가 싶다. 이전에 "대한민국에는 S/W가 없다" 가 그나마 대한민국의 현실을 다루려고 했었으나, 역시나 저 높은 곳에서 책상물림이 쓴 느낌이었다면, 이 책은 진짜 PM이 수십년간 프로젝트를 진행하면 겪었던 일들이 정말, 적나라하게 적혀 있다. 


● 예를 들면 이런식이다. 어떤 방법론이나 S/W 엔지니어링 이론에 따른 산출물을 만들어 달라고 요구하면 대충그럴듯하게 만들어주면 된다. 어차피 요구한 사람도 그 자세한 내용은 보지도 않을 뿐 아니라 자기 상사에게 그럴듯 하게 보고하기 위한 용도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식으로 신랄하게 깐다. 저자와 같이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몇몇 분들은 책을 읽으면서 자기얘기가 나와서 얼굴이 붉어질지도 모른다. 



 

 대한민국 S/W 업계가 개판인 이유 - 결국 조직내 정치싸움 

 

● SI 업계의 권력 피라미드를 그리면 대충 다음과 같다. 정점에 발주사의 CEO가 있고, 그 밑에 경영진 - IT실무부서(감리부서) - 하청업체 경영진(영업부서) - 하청업체 개발팀 순서다. 일은 하청업체 개발팀이 다 하지만, 생색은 발주사의 경영진이 낸다. 중간에 껴있는 모든 사람들은 어떻게든 자기 때문에 프로젝트가 잘 돌아간 것처럼 보이기 위해서 애를 쓰고, 파워게임을 하고, 쓸데없는 문서를 요구하고, 프로젝트 일정을 압박하고, 결국 개발팀의 누군가를 희생양으로 삼으려고 한다. 이 결과, 개발자와 그 가족들의 삶은 피폐해지고, 프리랜서들은 개발 중간에 회사를 떠나고, 심지어 프로젝트가 일정에 맞춰 성공적으로 끝나는 것을 싫어하는 사람들까지 나타난다. 자신의 공적을 내세울 곳이 없기 때문이다. 


● 돈은 개발부서가 번다. 좀 더 정확히 얘기하면, 위에 권력 피라미드에서 구체적인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곳은 제일 밑바닥에 있는 개발부서이다. 그런데, 실제로는 경영, 영업부서다 계약을 통해서 매출을 창출하고, 그 이후 개발부서는 이윤을 까먹는 곳으로 여겨진다. 여기서 현시로가 괴리가 생기고, 문제가 발생하다. 


● 역시, 책상물림들이 S/W 엔지니어링이라는 학문을 만들면서 불필요한 문서들이 엄청나게 늘어났다. 문제는 이 문서 산출물들이 본래의 의도는 잃어버린채, 관리부서의 실적을 입증하는 용도로 전락해 버린다. 문서는 만들어지지만, 누구 하나 내용에는 관심도 없다는 얘기다. 실제 프로젝트와 문서와의 상관관계도 큰 관심이 없다. 결국 개발자들에게 일만 많아지고, 일의 집중력만 흐트러뜨리며, 프로젝트 일정만 늦출 뿐이다. 



 

 프로젝트의 진짜 목적은 무엇인가?

 

● 소프트웨어 개발이나 운영, 유지보수의 최종 목적은 그 안에서 일하는 우리의 행복이어야 한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ee
    2012.06.26 02:0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실 맞는듯요 개발이 제일천대받고무시하고 빨리하라고 야근하고 주말출근에 위에선 저렇게갈구죠

  새로운 프로젝트가 시작되면서 협력업체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 인력이 부족하다는 판단에서 상부에서 결정한 것이지만, 맨먼스 미신의 신봉자로써, 이번에도 결과는 별로 좋지 않을 것으로 생각된다. 내가 직접 하는 것보다 더 일이 빨리 될 것 같지도 않고, 오히려 커뮤니케이션에 문제만 있을 것 같은데... 위에서 시키는 일이라 어쩔 수는 없다. 

  사실, 협력업체분이 제대로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일을 시작하는 것과, 평소에 하던 일을 하던 사람이 투입되서 일을 하는 것은 속도와 효율에 차이가 클 수 밖에 없다. 작업결과에 대한 머지는 결국 내일이 될 것이고... 나중에 정말 급한 문제가 생기면 또 내가 수정하게 될 것이고... 인력을 이런식으로 투입한다고 더 효율이 올라가지 않는 다는건 이미 수없이 많은 프로젝트에서 증명된 명제 아닌가. 이러니 IT가 아니고 제조업이라고 자꾸 투덜대는 일이 생긱는거다.

  위에서 야근 시키면 열라 짜증내던 난데, 이젠 야근을 강요하고 강제하는 입장이 되버리는 거다. 참 불합리한건데, 장비 하나 제대로 갖추지 못해서 일 시키는데만 일주일 가까이 딜레이가 된거다. 시뮬레이터도 없어서, 다운 받아가면서 확인하면 작업이 얼마나 비효율 적인지 알면서도 "몇일 까지 하라고 팍팍 쫘요" 라고 위에서 날 쪼는데, 참. 이건 아닌데...  그러잖아도 "하청은 IT의 막장"이라는 말이 나오는데, 미안하게도 거기에 내가 일조하게 된 것 같아 기분이 좋지 않다.

  언젠가는, 나도 과장이되고 (잘하면) 부장이 되서 개발에서 손 떼고 인력관리에 집중하라는 압박을 받을 텐데, 벌써부터 걱정이된다. "우리팀은 애자일 방식으로 8시간 근무 철저히 준수하고, 매일 스크럼 하고 코딩은 반드시 패어로 합니다" 라고 말하고 팀을 운영한다면, 위에서는 "왜 니네팀은 다른 팀 다 남아있는데 집에 가냐?" 는 질문을 받을테고 밑에 사람들한테는 "일하기도 바빠 죽겠는데 무슨 놈의 스크럼이냐"  혹은 "둘이 나눠 짜도 다 못하는데 언제 둘이 같이 짜고 있냐" 같은 말을 들을 것 같아서 그렇다. 그럼 난 뭐라고 둘러대야 하지?

  아니면, 그냥 내 선배들이 그랬던 것 처럼 나도 짜증나는 또 한명의 과장이 되는 것이 필연인가... (바둑에서 말하는 필연 말이다. 이 행마를 진행할 수 밖에 없는 필연적 국면같은...)

  아 이런일 하기 정말 싫은데... 정말 싫은데... 그냥 내가 야근하고 말지. 이건 정말 아니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5.10 13: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실 야근을 직접 하는것 보다도 시키게 되는 입장이 더 난감하죠. 물론 좀 지나면 내성이 생깁니다만 ㅎㅎ
    뭐랄까..한국 IT는 오히려 다른곳보다 더 경직된 곳이 아닐까 싶어요.
    하드웨어는 최신기술을 만지고 있지만 소프트웨어와 시스템 자체는 예전껄 고집하죠.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20,913
Today : 12 Yesterday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