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들어 부쩍 팀에 급박한 일정이 늘어났다. 말도 안되는 수준으로 일정을 막무가내로 당기고 있는데, 이건 개발을 하자는 건지 실패를 하자는 건지 이해가 안된다. "S/W 공학의 사실과 오해"에 나오던 이야기가 생각난다. 개발에 관해서 가장 모르는 사람이 일정을 잡는다는 말 말이다. 주로 회사의 경영쪽 사장님이나 영업 담당자들의 입김이 들어갈 때 이런 일이 벌어지는데, 작금의 사태도 어처구니가 없을 정도다.

  곰곰히 뒤를 돌아봤다. 올해들어 경제가 어렵다는 이유로 연봉은 작년과 동일하게 동결되었지만, 실질적으로는 20% 이상 줄었다. 각종 수당과 성과급이 이런 저런 이유로 삭감 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다시 생각헤봤다. "지금과 같은 수준의 연봉이었다면 이 회사에 입사를 결정했을까?" 대답은 "고민을 많이 했을 것이다" 이다. 난 대학교 4학년 4월에 입사 확정되고 다른 회사는 쳐다도 안보고 입사를 했다. 내 또래에서, 입사 지원서 딱 한장 써봤고 면접 딱 한번 해봤다는 사람이 나 말고 또 있을지 모르겠다. 솔직히 몇몇 사람들은 내가 이런 얘기 하면 똘아이 보듯이 본다.

  이런 결정을 내렸던데는 무엇보다 연봉 수준이 마음에 들었고, 둘째로 일의 역동성 - 100일동안 집에 못들어가서 여자친구에게 차였다던가, 일년의 절반을 출장으로 나가있다가 들어오니 변기 물이 다 말라있었다 등의 전설들 - 이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다. 근데, 요즘에 와서, 이 조건들이 경력이 쌓이는 것과는 반대 방향으로 줄어들고 있다.

  조엘 온 소프트웨어에서 말하는 좋은 개발자를 구하기 위한 기본적인 조건 중 하나는 "경쟁력 있는 월급" 이다. 아무리 채용시장이 얼어붙고, 취직이 어렵다고 해도, 상위 1%는 살아남는다. 그리고, 그 1%는 실제로 30%이상의 회사에 복수 합격한 사람들이다. 내 입사 동기중에는 서울의 그저 그런 대학을 나왔지만, 우리 회사 외에 S ,P, K 같은 쟁쟁한 회사에 모두 합격한 친구도 있었다. 결국 회사 입장에서는 아무리 사람 뽑기가 쉬워도, 똑똑한 개발자를 구하기 위해서는 다른 회사보다는 경쟁력있는 조건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경기가 않좋다는 이유로 피부에 와닿는 부분을 줄일 때 직원들은 마음에 상처를 받는다. 야근수당, 특근수당, 출장수당 같은 비용적인 부분들과 식대지원, 경조사 지원 같은 부분들에 손을 대면 회사에 대한 신뢰도에 큰 상처를 받는다. 법을 준수하고, 직원을 정말로 가족같이 생각하는 회사라는 생각에 영향을 준다는 얘기다. 개발자에게 좋은 컴퓨터 지급을 미루는 것은 "시간으로 때워"라고 말하는 것과 같은 의미다.

  취업 대란이라는 말, 회사 입장에서는 대단히 좋은 기회처럼 보이겠지만 - 대통령부터 나서서 신입사원들 연봉 깎으라는 망발을 해대니 말이다 - 우수인재는 한정되어 있고, 결국 채용은 이 한정된 우수인재를 두고 더 많은 회사들이 벌이는 싸움이다. 이런 저런 이유로 직원들에 대한 지출을 줄이면 결국 고만고만한 평범한 사람들만 꾸역꾸역 모여들 뿐이다. 개발자는 특히 더하다. 조금만 이 쪽 일을 해본 사람이라면, 똑똑한 사람 7명이 300의 직원과 30명의 과장이 있는 팀 보다 더 나은 결과를 낼 수있다는 사실을 잘 알것이다.

  아하.. 간만에 무료봉사를 하니 별생각이 다드누나.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6.10 14: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회사는 우수한 인재를 원합니다. 살아 남는데 우수한 인재요~
    • 2009.06.12 00: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살아 남는다라... 요리조리 잘 빠져나가는 사람을 뜻하는 걸까요? 그런 사람을 몇명 본 적도 있는 것 같습니다만...
  2. 2009.06.11 23:5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블로그 제목이 '컴공과 1학년'이어서 학생인줄로 착각하고 있었습니다. ^^;
    허긴 내용의 내공이 너무 깊어서 좀 이상하다 했지요 ^^;
  3. 밍밍
    2010.06.16 17:2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님의 글이 재미있고 공감되는부분이많아 자주보게되네요..
    블로그이름을 좀더 창의적으로 바꾸면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 올것 같은데요...
    우선 엔지니어 이신것 같은데 공대 나오더라도 다시 mba도 따고 자기개발을 하시면 언젠가 스텝보다 라인이 될수있지않을 까요.. 좀더 나이들때를대비해 ..



원문보기

Joel on Software


개발자 생태보고서
A Field Guide to Developers

by Joel Spolsky

 
Thursday, September 07, 2006

  - 이전글 보기 : 개발자 생태보고서 1
  - 이전글 보기 : 개발자 생태 보고서 2
  - 이전글 보기 : 개발자 생태 보고서 3

장난감들

  비슷한 논리가 다른 개발자들의 장남감들에도 적용됩니다. 여러분의 개발자들에게 최신형 컴퓨터와 최소한 두 대의 21인치 LCD 모니터 (혹은 한 대의 30인치 LCD) , 그리고 아마존에서 그들의 원하는 기술 서적을 무제한 살 수 있는 권리를 주지 않을 이유는 전혀 없습니다. 이것들은 분명히 생산성을 올려주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금 우리의 논의에서 이 장난감들이 갖는 더 중요한 이유는, 이것들이 채용을 위한 결정적인 도구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대부분의 회사가 프로그래머들을 부속품이나 타이피스트 취급하는 현실세계에서 더 그렇습니다. "왜 당신에게 그렇게 큰 모니터가 필요한데요? 15인치 CRT 모니터에 문제가 있습니까? 내가 어렸을 때만 해도..."  말하면서 말이죠.

개발자들의 사회 생활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은 보통사람들하고 정말로 다르지 않습니다. 물론, 저도 압니다. 오늘날 개발자들을 전형적인 자폐증상이 있는 괴짜들이고, 사람들과의 관계에 적응하지 못하는 사람들로 생각하는 것은 흔한 일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고, 심지어 자폐증상이 있는 괴짜들조차 직장의 사회적 측면을 생각합니다. 이런 점들을 포함해서 말이죠.

  ●  조직안에서 프로그래머들이 어떤 대접을 받는가? 

       그들은 유능한 인력입니까? 아니면 타이피스트 입니까? 회사의 경영팀은 엔지니어들이나 전직 프로그래머들로 구성되어 있습니까? 개발자들이 컨퍼런스에 참석하러 갈 때, 비행기 1등석을 타고 갑니까? (저는 이것이 돈 낭비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스타(연예인)들은 1등석을 탑니다. 이 사실에 익숙해 지세요.) 그들이 입사 면접을 위해 비행기를 타고 올 때, 그들을 리무진 픽업으로 모셔옵니까? 아니면 그들 스스로 사무실까지 찾아오게합니까? 다른 모든 면이 동일하다면, 개발자들은 그들을 스타 대접하는 회사를 더 좋아할 것입니다.  만약 여러분의 회사의 CEO가 왜 스타 개발자들(prima donna developers)이 계속해서 손목 받침대나 대형 모니터나 편안한 의자같은 것들을 요구하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지르퉁한 영업 출신 인사라면, 여러분의 회사는 (개발자를 대하는) 태도를 고칠 필요가 있습니다. 뛰어난 개발자들을 존중하지 않는다면, 여러분은 그들을 얻지 못할 것입니다.  (역자주 : 지르퉁하다 : 못마땅해하며 화내다. grouchy)
        

  ●  그들의 동료는 어떤 사람들인가?

        채용 면접날 프로그래머들이 바짝 주의를 기울이는 것 중 하나는 그들이 만나는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친절한가? 더 중요한 점 : 그들은 똑똑한가(Are they smart)? 저는 Bell Labs의 자회사인 Bellcore에서 하계 인턴쉽으로 일한 적이 있는데, 제가 만났던 모든 사람들이 계속해서 같은 이야기를 했었습니다. "Bellcore에서 일하는 가장 큰 장점은 사람들이다"  라고요. 

         이 말은, 여러분에게 잘라 버릴 수 없는 지르퉁한 개발자가 한명이라도 있다면, 최소한 그를 면접관에서 제외시키십시요. 그리고 활기차고, 사교적이고, 크루즈-디렉터 타입의 개발자가 있다면 그를 면접관에 포함시키십시요. (역자주 : 크루즈 디렉터 : 여객선에서 일하는 선원들은 승객들에게 웃으면서 먼저 인사하고 친절하지요) 이 사실을 기억하십시요. 구직자들이 면접후 집에 돌아가서 어느 회사로 갈지 고민 할 때, 그들이 만났던 사람들이 모두 침울했다면 여러분의 회사에 대하여 좋은 기억을 떠올릴 수가 없을겁니다. 

         덧붙여 말씀드리면, Fog Creek의 최초의 채용 규칙은 Microsoft에서 훔쳐온 것이었습니다. 그것은 "똑똑하고, 일을 되게 하는 사람"(Smart, and Gets Things Done) 입니다. 회사를 시작하기 전부터, 우리는 세번째 규칙을 추가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 규칙은 "바보는 안됨" (Not a jerk) 입니다. Microsoft 시절을 되돌아보면, 바보가 되지 않는 것은 직장을 얻는데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사람에게 친절하게 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말이 단지 립서비는 아니었다고 확신합니다. 아마도 Microsoft도 지원자들이 바보라고 불합격 시키지는 않았을 겁니다. 사실은, 바보가되는 것이 종종 상급 관리자가 되기 위한 선행조건으로 여겨지기도 합니다. 바보들을 감내하는 회사는 비지니스적 측면에서는 타격을 받지 않는 것처럼 보입니디만, 채용 측면에서는 타격을 받습니다. 누가 바보들과 일하기를 원하겠습니까?  (역자주 : Jerk : 《속어·경멸》 세상 물정을 모르는 사람, 바보; 《미·속어》 = SODA JERK. )


(5부에서 계속)


저자에 관하여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원문보기

Joel on Software


개발자 생태보고서
A Field Guide to Developers

by Joel Spolsky

 
Thursday, September 07, 2006

  - 이전글 보기 : 개발자 생태보고서 1
  - 이전글 보기 : 개발자 생태보고서 2

물리적 작업공간 (The physical workspace)

  물리적 작업공간에 관해서는 개인 사무실보다 뭔가가 더 있습니다.  한 지원자가 여러분의 회사에 인터뷰를 왔을 때, 그는 직원들이 일하는 곳을 보게될 것입니다. 그리고 그 곳에서 자신이 일하고 있는 모습을 그려볼 것입니다. 만약 사무실이 즐겁고, 밝고, 좋은 동료들이 있고, 모든 것이 새것이고 깨끗하다면 지원자들은 행복한 생각을 갖게 될 것입니다. 만약 사무실이 붐비고, 카펫은 낡았고 페인트 칠되지 않은 벽에 팀 사람들이 줄지어선 사진 위에 TEAMWORK라고 크게 씌여진 포스터가 걸려있다면, 그들은 딜버트(Dilbert : 역자주 : 미국 회사원의 회한을 그린 만화)와 같은 생각을 하게 될겁니다.

  많은 기술 인력들이 일반적인 사무환경에 대해서는 신경쓰지 않는 다는 점은 주목할 만 합니다. 사실, 좋은 사무실의 장점에 익숙해져있는 사람들은 자기 사무실의 일부 단점들을 알아보지 못합니다.

  지원자의 관점에서, 솔직하게 생각해보세요 :

  ●  그들이 우리 사무실의 입지를 어떻게 생각할까요? "버팔로" 라고 말하는 것이 "오스틴" 이라고 말하는 것과 얼마나 다르게 들릴까요? 사람들이 "디트로이트"로 이사오는 것을 정말로 원할까요? 만약 여러분이 "버팔로"나 "디트로이트"에 있다면, 최소한 채용 인터뷰의 대부분을 9월에 시도해 볼 수 있겠습니까? (역자 주 : 우리나라 회사들이 최종 면접을 포항이나 수원, 혹은 탕정에서 하는 것을 생각해 보십시요. 역삼동에 있는 회사와 제주에 있는 회사 중 어느쪽이 채용에 유리할까요?)

  ●  그들이 출근하는 길에 어떤 경험을 하게 될까요? 무엇을 보나요? 그들이 보는 것이 깨끗하고 재미있는 장소인가요? 생화(live)인 팜 나무와 분수가 있는 로비정원이 있습니까? 아니면 슬럼가에 있는 죽어가는 옥수수 화분(corn plants)과 오래전 뉴스위크가 있는  공영치과(government detal clinic) 같은가요?

  ●  그들의 작업공간은 어떻게 보입니까? 모든 것들이 새 것이고 반짝반짝 하나요? 아니면 여전히 거대한 노란색 "TEAM BANANA" 마크를 분할 프틴트로 출력하여 붙여놓고 계십니까? (역자 주 : "TEAM BANANA"는 우리식으로는 "청팀" "백팀" 정도의 흔한 팀 이름입니다. 분할 프린트는 A4 용지를 이어붙여서 큰 그림을 만들 수 있도록 해주는 기능으로 대부분의 프린터가 지원합니다. 별로 돈을 안들이고 만들 수 있지요)

  ●  책상은 어떻게 보입니까? 프로그래머들은 여러 대의 대형 LCD를 사용합니까? 아니면 한 대의 CRT 모니터를 사용합니까? 그들의 의자는 Aeron 제품입니까? 아니면 Staples Specials 입니까? (역자 주 : Aeron은 유명 가구회사 제품입니다. Staples Specials 는 우리식으로 하면 이마트 특별할인제품 정도로 이해하시면 됩니다.)

  제가 잠시동안 유명한 Aeron의자에 대해서 설명드리면, Herman Miller 에 의해서 만들어진 제품입니다. 가격은 약 900 달러 정도 합니다. OfficeDepot이나 Staples의 싸구려 제품에 비하면 약 800 달러 정도 비씨지요.

  이 의자는 싸구려 의자보다 월씬 더 편합니다. 적당한 사이즈의 의자를 잘 조정해서 앉으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루 종일 앉아있어도 불편함을 모릅니다. 등받이와 시트는 망사 형태로, 바람이 잘 통해서 땀이 차지 않습니다.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고무를 덧된 최신 모델은 매우 뛰어납니다.

  이 의자들은 싸구려 의자보다 오래쓸 수 있습니다. 우리는 6년간의 사업기간동안 모든 Aeron 의자들을 문자 그대로 새 것같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는 보는 사람마다 2000년에 구입한 의자와 석달전에 구입한 의자의 차이점을 찾아보라고 합니다. 이 의자들은 최소한 10년은 넉넉히 갑니다. 싸구려 의자들은 문자 그대로 몇달 뒤면 부셔지기 시작합니다. Aeron 의자만큼 오래 쓰려면 최소한 네 개의 100 달러 짜리 의자가 필요합니다.

  결국 Aeron의자는 실제로는 10년 이상 사용하는데 500 달러가 드는 것과 같습니다. 1년에 50달러 꼴이고 이는 프로그래머 한 명당 한 주에 1달러의 비용이 드는 것과 같습니다.

  좋은 화장실 휴지도 한 롤에 1달러 정도 합니다. 아마도 여러분 회사의 프로그래머도 일주일에 휴지 한 롤은 사용할겁니다.

  따라서, 프로그래머들의 의자를 Aeron 의자로 업그레이드 해주는 것은 화장실 휴지를 한 롤 더 사용하는 것과 말 그대로 동일한 비용이 듭니다. 제가 단언컨데, 만약 여러분이 화장실 휴지 비용을 올리겠다는 예산 협의회에 올린다면, 그들은 단호히 이렇게 말할겁니다. "쓸데없는 일 하지 마세요. 우리는 다뤄야 할 이슈가 많아요"

  Aeron의자는, 불행히도, 벤처 회사에서 쓰기에는 사치스럽다는 평판으로 빛이 바래 있습니다. 이 의자는 어떻해서인지 닷 컴 버블속에 벤처 투자사의 자금이 낭비되는 일의 부끄러운 상징이 되어버렸습니다. 이 의자는 얼마나 오래 쓸 수 있는지를 생각하면 별로 비싼 것이 아니지만 말이죠. 사실, 의자에 앉아서 하루 여덟 시간을 일하는 것을 생각하면, 심지어 가장 고급 모델을 살 지라도, 고무 받침대와 끝내주는 뒷모습(tailfins)을 갖춘 이 의자를 사용해서 벌 수 있는 돈에 비하여 열라 싼 것입니다.

(4부에서 계속)

[역자 주] 사실, 번역 하는 내내 제 상황이 생각나서 많이 우울해졌습니다. 조엘은 자기 회사에 더 좋은 개발자를 모셔오기 위해서 의자 하나까지도 더 좋은 것을 갖추려고 고민을 하는데, 우리회사는 비용절감한다고 화장실 휴지까지도 더 싼걸로 바꾸고 있거든요. 개발자들이 대접받을 자격이 없는건지, 경영자들이 개발자들을 무시하는 건지... 과연 누가 잘못하고 있는걸까요? 언제나 저를 모셔가려는 사람들이 나올 정도로 뛰어난 개발자가 될 수 있을까요? 어쨌든, 번역은 계속됩니다.


저자에 관하여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4.30 17: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사실 우울해 집니다. ㅎㅎ 뭐랄까 현실이라기 보다는 판타지 읽는듯한 느낌이에요;;

    하지만 뭐..덕분에 여러가지로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어떤 방향으로든지요~)

    감사합니다!!

똑똑하고 100배 잘하는 개발자 모시기
카테고리 컴퓨터/IT
지은이 조엘 스폴스키 (위키북스, 2007년)
상세보기


 뭐가 시즌 2냐? 이건 제목은 사기다.

 

이 책을 선택한 것은 회사 임원의 블로그에 추천의 글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 임원의 블로그의 내용이 신뢰할 만한 것이었기에 특별히 리뷰를 살피거나 관련 정보를 찾아보지 않고 책을 구입한 것이 실수였다. 최소한 책의 가격과 페이지 만이라도 봤어야 했다.

 

 이 책의 타이틀에 "조엘 온 소프트웨어 시즌 2" 라는 글만 없었어도 이처럼 억울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건 명백한 사기다. 책의 출판사가 첫번째 책과 다를 때 뭔가 냄새를 맡았어야 했다.

 

 책에 별 하나도 아깝다. 이 책의 내용은 , 비록 조엘이 스스로 다른 책으로 묶어 냈다 할 지라도, 첫번째 책과 90%는 동일하다. 이 책의 내용 중 첫번째 책에서 다루지 않은 것은 새로운 책과 의자 소개? 자신이 기업을 시작할 때의 마음가짐. 이 정도인 것 같다. 제길, 이 따위 책에 13,800원이라는 가격을 붙인다는 것은 진짜 출판사가 도둑놈인 것이다.

 

 별 하나 주는 것도 아깝다. 이게 뭐야.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322,858
Today : 77 Yesterday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