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꾸로 읽는 세계사
카테고리 역사/문화
지은이 유시민 (푸른나무, 2008년)
상세보기

  난 진화론을 믿지는 않지만, 진화를 완전히 부정하지도 않는다. 다 하나님의 뜻이 있으셔서 조금씩 환경에 맞게 변화할 수 있는 능력주셨다고 생각을 한다. 하지만 인간에게는 진화를 허락하지 않으신 것 같다. 그 자체로도 하나님의 형상을 닮았기에 다른 어떤 피조물보다 완전하기 때문일까? 그래서 더는 발전과 변화를 기대하기 힘든것을까? 뜬금없이 서두가 시작되었다. 유시민씨의 "거꾸로 읽는 세계사"를 세번째 읽었다. 처음은 중학교 1학년 때, 아는 이야기보다 모르는 이야기가 더 많고 특별히 감동 받은 것은 대장정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처음 알았고 말콤X라는 사람에게서 킹목사와는 전혀 다른 느낌 - 강한 공감을 했다는 것 정도. 고등학교 때는 현대사 공부에 도움이 될까 싶어 빠르게 훝어 읽어서 별 느낌이 기억에 없다. 그리고 머리가 많이 굵어진 지금, 개정판을 다시 읽었다.

  전혀 다른 책을 읽은 느낌이다. 그 때는 알지 못했던, 보이지 않았던 사실들을 책에서 읽을 수 있었다. 유시민씨의 책 전체를 관통하는 화두 중 하나는 "인간을 신뢰할 수 있는가?" 이다. 대답은 "No"인것 같다. 이원복씨가 "현대문명진단"에서 "정보와 책의 숫자는 중세보다 수 억배가 늘어났지만 오늘날 과연 누가 괴테보다 지혜롭다고 자신할 수 있는가?" 라고 했던 그 질문과 같다. 사람들은 스스로를 무척 지혜롭고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다고 믿어 왔지만 조금 지난뒤 뒤돌아보면 역사가 생긴 이후의 행보와 별다를 것이 보이지 않는다. 여전히 이기적이고 폭력적이며 자신과 남을 다르게 대하고 목적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전쟁을 필요악이라고 생각하고 약한자를 짓밟고 강한자 앞에서 숙이고...

  인류는 계속 그래왔다. 문명과 기술은 계속 발전해 왔고 경제 규모 또한 대공황조차 이겨내며 끊임없이 커지고 있지만 인간의 정신은 여전히 돌도끼를 돌던 시절 그대로이다. 정의라고 부를말한 정신을 가진 사람들은 때론 끝없이 후퇴하고 사라져버리기도 했다. 실제로 역사에는 수백년씩 기록을 남길 지혜조차 갖지 못한 시대가 있었다. 미케네 문명 멸망이후, 로마 문명 멸망 이후, 출애굽 당시의 이집트 가 그러하다. 자랑스러워 하는 인류의 역사는 수백년씩 구멍이 뚫려 있다. 인류의 정신이 사라졌던 시대이다. 마녀사냥, 드레퓌스, 메카시즘, 빨갱이, 빈라덴, 후세인으로 이어지는 편견과 오만의 역사들. 스스로를 대단하다고 생각할 수록 인류는 자신의 무덤을 파고 있는 것이다. 칼이 날카로우면 날카로울수록 그 아들의 손목을 자르기도 쉬운것을 아직도 깨닫지 못한다. 아니 영원히 깨닫지 못하겠지... 그 아들은 아버지의 이름조차 기록하지 못할것이다. 도리아인들, 반달족들과 같은 날카로운 칼을 문 손없는 아들들의 출현을 기억하라.

Posted by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유시민의 경제학 카페
카테고리 경제/경영
지은이 유시민 (돌베개, 2002년)
상세보기



  인간은 대단히 경제적인 동물이다. 무엇보다 먹고 사는 문제가 해결 되어야 인권도 있고 사상도 있고 문화와 학문도 존재한다. 그런의미에서 모든 선거에서 정치적 대표자를 뽑는데 있어서 그 사람의 경제정책과 그런 대표를 선택하는 과정에서 경제적인 선택방법은 매우 중요하다.

  법조인과 군인, 그리고 애초 부터의 정치 귀족들이 판지는 현 국회에서 홀로 독야청청, 자신의 본분을 다하는 유일한 국회의원인 유시민 의원이 국회의원이 되기 전에 시사평론가와 경제학자로서의 두 시각을 동시에 갖고 현 정세를 평한 책이다. 경제학의 기본 개념들과 이론들을 쉽게 설명하지만 설명에서 끝나는 순수한 책은 아니다. 시화호 문제라던지 투표에 관한 선거법이라던지 모럴 해저드, 신문 시장의 부조리와 불합리성에 관하여 자신의 견해들을 밝히고 있다. (다만 대안이 좀더 적극적이고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은 것이 아쉽다. 이 책을 쓸 당시에는 국회에 진출할 마음이 없어서 일까.)

  고교시절 경제 시간에 배웠던 내용들, 송병락, 이원복 공저의 "자본주의 공산주의"를 통해서 경제학의 기본 개념들에 관해서는 정확하게 알고 있었다. 이 책을 그 개념에 좀더 많은 것들을 추가해 줬고, 수정해 줬으며 영역을 확장해 주었다. 정말 좋은 책이고 꼭 읽어야 할만한 책이다. 경제와 정치에 관해서 이 책의 내용정도도 모르면서 투표권을 행사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될 것이다.

  다만, 이책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문이 남아있다. 책의 내용 중에 이런 내용이 있다. 자본주의는 필연적으로 빈부의 격차를 만들어 낼 수 밖에 없다. 그래서 빈부격차는 악이다. 라고 설명하는 부분이 있다. 필연적으로 생길 수 밖에 없는 빈부의 격차를 악으로 모는 것은, 마치 피해를 수반할 수 밖에 없는 태풍에 대고, 태풍이 악하다고 말하는 것과 같다고 생각한다. 필연적인 빈부격차를 악이라고 극단적으로 표현하는 것에는 도으이하기가 쉽지 않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32,276
Today : 2 Yesterday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