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게 살아도 괜찮아 (양장)
국내도서>자기계발
저자 : 카야마 리카 / 김정식역
출판 : 모벤스 2011.06.17
상세보기

   결국 일본의 이야기...  
 


●  책 제목은 이쁘지만, 내용은 크게 공감이 가지는 않는다. 일본의 정신과 의사가 쓴 책이라, 일본인들을 대상으로 쓴 내용이라서 특히 더 그런 것 같다. 그네들의 기존 가치관들 - 염치와 겸손, 친절 같은 것들. 물론 진짜 속내와는 다르더라도... - 이 최근들어 무너져가면서 적극적인 자기 PR과 과도할 정도의 자기 의견 주장을 내세우는 태도 등이 새로운 트렌드로 등장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한 상황 속에서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지금 그대로도 좋다 고 위로하는 내용이다.

●  우리나라 못지 않게 자기계발서가 흥하는 일본에서 조금 색다른 형태의 자기계발서가 (혹은 자기 위로서)가 나온 것인데, 내용이 크게 공감이 가지는 않았다. 배경이 틀려서인지, 전체 내용을 공감하면서 읽기가 무척 힘들었다.

●  뭐 결론적으로는, 그냥 그렇다는... 독하게 일하는 사람이 꼭 성공하지는 못한다는거, 이미 경험적으로 너무 잘 알고 있고, 스스로도 독하게 살만한 사람이 못된 다는 것을 너무나 잘 알기에...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비밀남녀:누구에게나말할수없는비밀이있다
카테고리 시/에세이 > 나라별 에세이 > 영미에세이
지은이 프랭크 워렌 (크리에이트, 2008년)
상세보기

   다른 사람의 비밀을 훔쳐본 다는 것은 커다란 위안이다
 

  이 책은, 글은 그리 많지 않다. 정확히 말하면, 글은 다 해서 A4 한 두 페이지 분량에 지나지 않는다. 원문도, 번역문도 그렇다.

하지만, 이 책이 "당신의 비밀을 보내주세요" 란 설문에 응답한 사람들의 "엽서"를 엮은 책이란 점에서, 한 페이지 한 페이지는 나름의 의미를 갖는다.  수십만통의 응답 중에서 정말 걸작들만 추린 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 그림으로 내 심금을 울린 것은 몇 개 안된다 - 많은 사람들이 나와 비슷한 고민을 갖고 있다는 것을 확인 하는 것 만으로도, 이 책은 의미가 있다고 하겠다.  이 책이 미국정신건강협회 특별상 을 받은 이유가 그래서 인 것 같다. 다른 사람의 비밀을 몰래 보고, "아 나와 같은 고민을 가진 사람이 또 있구나" 확인 하는 것 만으로도 인간은 큰 위안을 받는, 그런 약하디 약한 존재이다.

  앞서 말했듯이 그림이 주가 되는 책이라, 글 만으로는 그 내용을 다 할 수는 없다. 좀 더 감성적인 사람들은 글 보다 그림에서 더 큰 위안을 얻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럼에도... 사서 보기는 조금 아깝다는...  (난 사서 봤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거꾸로 희망이다
카테고리 정치/사회
지은이 김수행 (참언론시사인북, 2009년)
상세보기

   한국의 대표 지성 12명 - 그러나 모두 왼쪽인...
 

  처음에 인터넷 서점의 광고를 보고 책을 골랐을 때, "혼돈의 시대, 한국의 지성 12인에게 길을 묻다" 라는 카피가 가슴에 와 닿아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님의 자살로 인한 극도의 사회 분열과 혼락 속에서 어떻게든 희망을 찾고, 대한민국의 미래에 대한 뭔가 긍정적인 결론을 구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 책을 읽어 보기로 했다. 무엇보다 김어준, 박원순, 우석훈 이라는 저자의 이름이 주저 없이 이 책을 구입하게 만들었다.

  문제는, "한국의 대표 지성" 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왼쪽 사람들에 치우쳐진 인선이었다. 책을 읽으면서야 이 책이 시사 IN에서 주최한 강연을 묶어 낸 책이란 것을 알게 되었는데, "한국의 대표 지성" 이라는 타이틀은 좀 무책임한 타이틀이 아니었나 싶다. 위기와 혼돈을 운운하면서 국가의 미래에 대한 답을 구하겠다면, 마땅히 왼쪽과 오른쪽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 들어 보았어야 했을 것을. 결국 이 책은 반쪽 짜리라는 얘기다. 아니면, 아얘 오른쪽의 이야기는 듣지도 않고, 관심도 없다는 적극적인 의사 표명이거나. 마치 대통령과 그 측근들이 이 책을 절대로 읽지 않을 것이라고 기대할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결국, 서로 듣지 않기로 했다는 것 외에는 달라질 것이 하나도 없다.

   그는 망할 것이다. 아니 망해야만 한다.  그래, 망했으면 좋겠다.
 

  이 책을 읽으면서, 특히 이명박 정권들어 그들의 공언과는 다르게 경제문제가 더욱 심각해지는 것에 대해서도 말을 많이 하는데, 읽으면서 내내 든 생각은 위 소제목과 같다. 불의한 정권이 들어섰으니, 응당 망할 것이다는 작은 저주, 혹은 넋두리, 신세 한탄. 1960년대 대폿집에서 술잔을 기울이며 하던 이야기를 사람들 모아놓고 강연 형식으로 한 것 외에, 어떤 다름이 있는지 잘 모르겠다. 그래, 읽는 내내 글 하나 하나, 강연 하나 하나는 참 좋았고, 많은 위로가 되었다. 현 시대에 정당함을 가지고 정의롭다는 평을 들으며 대한민국의 지성과 양심이라 불리기에 부족함이 없는 분들의 강연이니,   그 내용에 추호의 부족함도 없을 것이다.
 
  하지만, 책을 다 읽어갈 무렵 내 가슴 한켠에 드는 생각은, 이렇게 좋은 책, 그들은 읽지도 않을 것이고, 이런 강연이 있었다는 사실 조차 모를 텐데, 그럼 이 강연과 책속의 말은 다 허공으로 공허하게 퍼져나가는 소리에 지나지 않겠는가 하는 점이다. 광화문을 가득메우고 촛불을들고 외쳐도 듣지 않던 그 사람들이 이런 강연, 점잖게 이야기 하는 수준 높은 고언에 귀나 기울이겠나. 그것도 한 켠에 "망해라 망해라. 그래서 정의가 승리한다는 것을 보여다오" 라고 주문을 외우며 하는 강연에 말이다.

   진짜, 진짜 고언이 될 수는 없는가
 

  대안이 없는 정치, 대안이 없는 말. 책임지려고 하지 않는 사람들과 책임도 없는 사람들의 시대. 우리는 결국 다음 총선과 대선까지는 저들이 외쳤던 "잃어버린 X년" 이란 말을 계속 되뇌이게 될 것이다. 일본에는 6선 이상의 중진들을 물리치고 28의 젊은 여성 국회의원이 탄생하는 시대가 왔다. 우리나라에 같은 기적이 벌어지기 전에는, 결국, 이런 말의 향연은 그냥 불쌍한 사람들이 모여... 아 더는 못쓰겠다. 

   W에서 28 의 젊은 여성 국외의원이 유세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70먹은 노인들이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 라고 말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그 장면을 보면서 더 우울해졌다. 우리나라에서는 아무리 MB 정부가 실정을 해도 저런 모습을 보긴 어려울 것이라는 절망이 내 안에 있었기 때문이다. 나만 그런가?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9.15 03: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권 교체는 일본보다 앞 선 한국민주주의의 트레이드 마크였었죠. 근데 이제는 더이상 그것을 이니셔티브로 써먹을 수 없게 되었어요. 저도 자세히는 살펴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한국은 아마 정당 연대가 아닌 정치연대체제라는 대안을 지금 구축하고 있는 중일겁니다. 그게 잘만 만들어지면, 제 아무리 민주당 중진이라도 공천을 따놓은 당상처럼 여길 순 없게 되는 모양이에요.

    공학하시면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거나, 저토록 다독하실 짬을 내기 쉽지 않으실텐데 참 부지런하십니다.^^.
    • 2009.09.18 21: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어쩌면 현실이 두려워 책 속으로 숨는 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하는 요즘입니다.

심리학이 서른 살에게 답하다
카테고리 인문
지은이 김혜남 (걷는나무, 2009년)
상세보기

   20대, 어른인가 싶지만 여전히 어린 나이  

  교회에서  가르치는 중학생 여자아이가 이런 얘기를 해줬다. 자기 아빠는 집에 있을 때면 스타크래프트 게임을 하거나 게임 중계를 보고, 그러나 재미 없어지면 "원피스" 만화를 본다고 한다. 아마, 나보다 열 상 정도는 연배가 더 있으신 분일 것 같은데, 요즘 젊은 아빠들은 확실히 다르긴 다른 것 같다.

  회사에 처음 와서 가장 놀란 것이, 40이 다 되어가는 과장님들이 점심시간에 농구코트  자리 맡겠다고 점심을 후딱 먹고 뛰어나가는 모습이었다. 이건 고등학교 때 많이 보던 모습인데... 라는 생각에 묘한 생각이들었다. 신입사원이 보기에 과장님들은 정말 하늘 같은 존재인데, 4년차가 끝나가는 지금에서 돌아보면 결혼 한 것만 빼면 크게 다를 것이 없다는 생각도 든다. (특히, 아이 없는 과장님들도 꽤 많다. 정말.)

  황석영, 이외수, 이문열 같은 작가들의 성장소설을 보면, 우리 아버지 때만 해도 고등학교만 졸업해도 자신의 내일 끼니를 스스로 책임져야 했던만큼, 지금의 대학생들에 비해 훨씬 더 성숙하고, 어른스럽고, 고민을 많이 하는 모습이 보인다. 나를 포함하여 요즘에 젊은이들은 20대 후반, 대학교 졸업할 때까지도 오롯이 혼자 고민을 해본 일이 별로 없는 듯 하다. 대부분 크리티컬한 이슈들은 부모님들이 감당을 해 주시고, 민족과 역사의 고민 같은건 이미 낡은 이슈가 되어 버린지 오래다. 그거 학점과 취직, 허접한 연얘 상담이 그네들의 고민의 전부이니 - 물론 스스로는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는 다고 말하고 싶겠지만 - 젊은이들이 여전히 사춘기에 머물러 있다는 느낌이다.

  10년전, 내가 대학생 때만 해도, 교회 중고등부에는 대학생 교사들이 많았다. 어른들과 동등한 자격으로 학생들을 지도했는데, 요즘은 대학생 교사는 한 명도 없다. 오히려, 고등학생들보다 그네들이 고민이 더 많고, 더 위험한 시기라고 한다. 이건 단적인 얘지만, 어른으로 독립하지 못하고 질풍노도의 시기가 연장되는 젊은이들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다.

   서른살, 이제는 어른이 된건가?
 

  서른이 되어도 여전히 고민들은 그대로 남는다. 대한민국은 젊은이가 혼자 힘으로 살아가기는 너무 어렵고 힘든 나라이고, 그렇다고 서로 돕고 부데끼는 공동체가 잘 발달된 나라도 아니다. 서른살의 고민은 20대의 밍밍한 고민들과는 틀리다. 무엇보다 미래를 향한 불안감과, 자기 스스로의 인격에 대한 의심들이 시작되는 시기이다. 그리고, 누구보다 위로를 받고 싶어하는 나이이다.

  서른인데, 계란 한판인데, 초가 케이크를 뒤덮고 나서 이제 단 세 개의 긴 초만 남았는데, 여전히 가슴은 답답하고, 스스로에게 명확한 결단을 내려주지 못하는 나이. 결혼과 새로운 직장과 진학 사이에서 여전히 고민하고 갈등하는 나이가 서른살이다. 20년 전 같으면 20살에 했을 고민들은 오늘 날의 서른살 들이 겪고 있다.

   넌 참 잘해왔다
 
  
  가장 와닿는 이야기. "만약 당신과 같은 사람을 만난 다면 뭐라고 해주겠습니까?"

"그래, 넌 참 잘해왔다. 고 칭찬을 해주고 싶습니다. "

"그 말을 왜 스스로에겐 해주지 못하십니까?"

  눈물이 핑 돌았다. 이 글을 쓰는 순간도 다시 눈물이 돈다. 넌 참 잘해왔다.  이 말이 필요했다.

  이 땅의 외롭게 고민하고, 갈등하는 서른살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건넨다. 니들이 고생이 많다. 네가 생각하는 것보다, 넌 훨신 좋은 결과를 내고 있고, 니가 열심히 살고 있다는거, 내가 잘 안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날다 타조
카테고리 시/에세이
지은이 이외수 (리즈앤북, 2003년)
상세보기


  인터넷이 보편화 되면서 글이 넘치는 시대가 되었다. 사실 여부를 떠나 정말 감동적인 일화들과 유머러스한 글들, 풍자들과 개사, 개역된 글들이 많아 졌다. 이 책의 느낌이 그러했다. 분명 가볍게 쓴 글들의 묶음이지만, 내용은 분명 웃으면서 읽을 수 있지만 그 속에 담긴 작자의 생각과 위로는 가볍지 않았다.

   "날다 타조" 라는 제목은 속표지의 "그대에게도 하늘은 열려있다"는 글을 만나면서 비로소 완전한 제목이 된다. 약한 사람들, 어려움을 격고 있는 사람들, 소외되고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한 작가의 금언들이 가득한 책이다.

  특히 첫 글, "그대는 백수다. 백수는 아름답다"가 좋았다

[인상깊은구절]

그러나 하늘이 무너 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도다.

봄좌에게 허심탄회하게 물어 보시라.

도대체 이럴 때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본좌는

일찍이 초대 국제백수연합(國際白手修聯合) 총회장을 역임하고

세계백수자활대책위원회 (世界 白手自活對策委員會) 위원장을 거쳐

현재는

사단법인(私團法人) 백자방협(白自防協 백수자살방지협회) 이사장

인터내셔널 화이트 핸드 그룹(Internatlmal Whlte Hand Group) 총수

등의 중책을 맡아눈부신 활약을 펼치고 있으며

쓰면 작가 안 쓰면 백수로서의 양다리 인생을 개척하여

절망에 빠져 있는 모든 백수들에게

희망을 무료로 공급하고 있는 인물이다.

 - 2004. 2

  이 책이 씌여질 때는 "폐인" 이라는 단어가 막 생겨날 때고, IMF 이후 취직이 참 어렵다고 할 때였다. 백수, 백조, 사오정, 이태백이라는 단어들이 막 생겨나 대학 졸업반이던 나와 친구들을 옥죄던 그런 시절이었다.  불행히도, 이 책의 위로가 여전히 유효할 뿐만아니라, 더 많은 사람들이 이런 위로를 갈구하고 있다는 현실에 마음이 무겁다. 경제가 어려워 질수록 사람들은 점점 더 인의를 잃어간다. 지갑이 얇아지는 것처럼 사람들도 얄팍해 지는 것 같아 슬퍼지는 요즘이다.

 - 2009. 4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322,847
Today : 66 Yesterday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