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중앙일보에 실렸던 모대학 불문과 졸업생의 글을 읽었다. [글보기]

  내 대학 생활은 어떴는지 생각해 보았다. 비슷한 고민을 나 또한 했었다. 전에 다른 글에서도 썼었지만, "젊은날의 초상" 과 같은 고민이 녹아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대학생활은 고등학교 시절의 연장에 더 가까왔다. 어떻게 보면 고등학교 시절만도 못했다. 고등학교 때는 나보다 열심히 하고 똑똑한 친구들이 많이 있었지만, 성적순으로 짤라 들어오다시피 한 대학에서는 실제 수능에서 점수가 많이 않나온데다, 특차로 들어온 내가 상위권이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모의 토익성적은 과에서 두번째였다.

  내 대학생활과 고민은 중앙일보 글을 쓴 사람과 비슷했던 것 같다. 교양수업을 열심히 들었고, 쓸모없는 학회나 동아리에 몰려다니기 보다는 실력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던 것 같다. 책을 많이 읽었고, 아무도 써먹지 않던 도서관의 도서구입신청 게시판을 통해 정말 좋은 책을 쉽게 구해 읽었던 것 같다. 신문에서 신간 추천 기사를 읽고 바로 신청하면 늦어도 두 주면 책이 들어왔다는 문자를 받았다. 학교 도서관에 자료가 부실할 때는 국립중앙도서관을 찾았는데, 끝없이 펼쳐진 서가가 나를 감동시켰다.

  가장 나를 변화 시켰던 것은 택배회사에서의 아르바이트 경험이었다. 그 곳에서 일을 하기 전까지, 난 세상 모든 사람이 대학을 나온 줄 알았다. 그럴 수 밖에 없었던 것이, 내 친구들은 다 대학을 갔고, 대학 가는 것이 당연하다는 소리를 초, 중, 고 내내 들었기 때문이었다. 대학 진학 이후 새로 만난 친구들도 다 대학생이었고, 교회에서도 대학부에 있었으니, 내 주변에는 모두 대학생 밖에 없었다. 그런데, 세상은 그게 아니었다. 대학 영문과를 나와서 트럭을 모는 분도 계셨고, 한달 82만원 받아서 60만원을 저축하면서 서른 전에는 아파트를 사겠다는 꿈을 꾸는 부부도 있었다. 그 터미널에서 일하는 분이 40명쯤 되었는데, 4년제 대학 나오신 분은 과장님, 부장님 하고 몇몇 기사분이 전부였다. 다들 사연도 있고, 어려움도 있었지만, 그 중 허투루 사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세상에서 가장 허무하게 시간을 보내는 사람이 대학생, 그중에서도 생각없이 학교 다니는 1, 2학년 들이었다.

  대학 졸업생들은 취업하기 어렵다고 하고, 대기업들은 신입사원들이 할 줄아는 것이 없어서 재교육에 1인당 몇억이 든다고 하고, 중소기업들과 지방기업들은 사람을 구하기가 어렵다고 한다. 내 생각에 문제의 근원은, 수학능력만 검증하고 수학의지는 검증하기 않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본다. 술처먹고 1교시 수업 들어와서 외국인 교수한테 시비거는 얼간이도 봤고, 대학수학 수업에 교과서도 없이 "뿅망치" 하나 들고 들어오는 멍청이도 봤다. 이런 친구들까지 대학 졸업장을 따길 요구하는 사회가 문제가 아닐까. 정말 대학생 다운 고민, 예술과 사회와 정의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는 대학생들이 대학안에 너무 많다.  신문기사를 읽고, 10년전 내 모습을 보는 것 같아서 몇자 적어봤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진 출처 : 오마이뉴스>

어처구니가 없다. 우리나라가 이런 나라였던가. MB정권이 전두환정권하고 다른게 뭔가.

자기 공약을 지키라고 여대생들이 머리를 깎았는데, 잡아갔단다.

당신들은 자식도 없나?

당신들은 여동생도 없나?

이게 정말 정의로운 일이라고 믿고 있는건가?

대한민국은 뭐하는 나라인가?

가장 화가 나는 것은, 이 같은 사진을 보고 조선 닷컴에 실린 댓글들이다. 같은 사진을 보고 어떻게 이렇게 다른 생각을 할 수 있는 것인지... 그러니 저 사람들을 잡아가야 한다는 발상도 가능했던 것이겠지만. 이건 정말 아니잖냐. 이건.



등록금 항의 하면서 머리깍고 쓰레기 통에 집어넣는것도 잊어버린 젊은이들아, 그런 열정 있으면 죽기살기식 열공하여 장학금으로 학교를 다닐수도 있다. 나는 그대들의 선배로서 한말 하노니 괜시리 사회를 혼란스럽게 하는 어리석은 짓일랑 거둬치우고 도서실로 돌아가 그대들의 목적을 이루도록 하라.


순수한 등록금항의라면 이해간다만 개좌아빨처럼 도로점거,파이프등, 등 요런짓거릴랑은 아예 접어라. 지지못받는다. 혹시 등록금을 핑계삼아 배후에 좌아빨들의 사회혼란책동이 아닐까..?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보고도 놀란다고" 삭발만하면 민노총,개교조 등,등 좌아빨x들이 연상되 설라무니...쩝


그러기에 기여입학제 도입해서 돈많은넘 수십억 내고 들어오게 해서 그 돈으로 등록금 낮추고 돈내고 들어온놈 공부못하면 졸업장 안주면 되자너..한국은 왜 머리나쁜애가 돈으로 명문대 들어가는거 시기하나? 그넘들 돈 빼먹으면서 공부하면 되지...



대한민국은 잔인한 사회다. 잔혹한 사회다. 무서운 곳이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네이버 지식인에 올라오는 프로그래밍 관련 질문들에 답변을 달아주던 때가 있었다. 프로그래밍 연습 삼아 풀만한 문제들을 구하던 내 필요가 먼저였다. 학교 과제 급 정도 난이도의 문제들을 모아서 나중에라도 C언어 책을 내보고 싶은 것이 내 목표중 하나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그러다, 올라오는 문제들의 수준이 너무 심하게 저열해서 답변을 다는 일에 흥미를 잃어 버렸다. 질문을 하는데도 예의가 있는거고, 물어볼 때는 일단 자신이 좀 찾아보고, 고민해보고 물어봐야 하는데 대부분의 질문들이 학교 숙제를 대신 해달라는 내용이었기 때문이다. 특히, 어디선가 구한 소스를 들이밀면서 "주석좀 달아주세요" 내지는 "해석좀 해주세요" 하는 글을 볼때 마다 측은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던 차에.. 이런 메일이 왔다.


  저기 부탁할께있는대용 ㅜㅜ 지식인에 글을써놧는대 내공이 30달려있습니다.

#include <stdio.h>
#define WHITE 0
#define BLACK 1
#define YELLOW 2

.
.... 중간생략
.

이쏘쓰 플로우차트좀 만들어주세요 ㅜㅜ

급한거라서 ..

부탁해요 ㅜ



  이건 또 뭐냐... 얼마나 급했는지 마음이야 이해가 된다만, 이젠 숙제를 대신 해 달라는 메일까지 날아오는구나. 메일에 맞춤법이 맞지 않는 제목이나, "있는대용"  같은 글들이야 그냥 애교로 봐줄 수도 있겠지만, 아니 주변에 물어볼 선배, 동기들 조차 없는 건가...

  대학교 1학년 때 생각이 났다. 아직 고등학교 때 때를 벗어나지 못할 때였는데, 전공필수 C언어 수업에서 과제가 하나 나왔다. 지금 생각하면 아주 잠깐 찾아보면 대답할 수 있는 그런 것이었다. 교과서를 제대로 찾아보지도 않고 (교과서가 원서인 이유도 있었다) 막막한 느낌에 컴퓨터실 터미널 앞에 앉아있었다. 친구들하고 이걸 어떻게 해야 하나 이야기 하고 있을 때, 미리 예습을 해왔던 친구가 가르쳐 줬다. 정말 별거 아닌 문제였다. 고등학생 같은 마음으로 교수님에게 "가르치지도 않으신걸 숙제를 내시면 어떻합니까?" 하고 메일을 적었다가 다음날 수업에서 망신을 당했던 기억이 있다. 교수님 말씀이,  "여기는 대학이에요. 고등학교가 아니고요. 알아서 찾아가며 공부하셔야 합니다"  였다.

  "여기는 대학이에요"

  이 한마디가 나를 진짜 대학생으로 만들었다.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서 "바위처럼" 부르고 막걸리 마시는거 배우고, 담배를 내놓고 피는 것이 대학생이 되었다는 뜻이 아니었다. 공부를 스스로 하는 것. 필요한 것을 스스로 찾아내는 것. 가르쳐주는 것 이상의 것을 찾아가는 것이 대학공부였다.

  그뒤로도 많은 것을 선배들과 동기들로부터 배웠고, 더 많은 것을 인터넷 레퍼런스 사이트를 통해서 배웠다. 하지만 최소한, 지금처럼 지식인 게시판에 올려서 막무가내로 물어보지는 않았다. 그렇게 배운 것은 내 것이 되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고, 나중에 일을 하게 될 때는 결국 자기 스스로 일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지식인에 올라오는 수많은 저질 질문들에 이어 저런 질문 메일 까지 받다니... 대학교육이 문제인가. 지식인이 문제인가. 요즘 대학생들의 공부하는 자세가 문제인가...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4.16 09: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동감입니다. 다만 저는 내공에 눈이멀어 숙제도 대신 해줬다는...- -;;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317,149
Today : 42 Yesterday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