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보고서
국내도서
저자 : 노무현대통령비서실 보고서 품질향상 연구팀
출판 : 위즈덤하우스 2007.07.05
상세보기


● 모자란 사람들이 사초가 어쩌내하고 멍멍이 소리를 내뱉는 가운데, 이 책을 읽었다. 이 책은, 2/3은 공무원들을 위한 보고서 작성 가이드이고, 나머지 1/3은 노무현 대통령 시절에 청와대 비서관이 어떤 고민을 했는지에 대한 이야기이다.


● 보수정권이 다시 정권을 잡은 뒤로, "각하" 라는 말이 되살아났고, 전 정부의 유산들은 그저 내다 버리기에 바빴다. 그 와중에 자기들의 기록들은 죄다 비밀로 묶어 놔서 30년 이내에는 이전 정부가 뭘 했는지 알 수가 없다는 기사가 나왔고, 반면에 자기들은 선거를 위해 지밀한 기록을 세상에 내놨다. 그것도 고약한 위장을 칠해서...


● 이 책에는, 노 대통령의 육성이 남아있다. 그분이 비서관들의 보고서를 받고 어떤 코멘트를 했고, 어떻게 보고 시스템을 개선해서 청와대의 업무 효율을 올릴까 고민한 흔적들이 그대로 남아있다. 이렇게 책으로 그분의 메모가 공개되는 것도 허락을 하셨고, 청와대 내부의 연구 결과가 이렇게 세상에 그대로 남아있다. 


  이런 분이 기록을 폐기 했다고? 헛소리...


 "기록으로 남길수 없는 일은 하지 마라" 대통령의 육성이 이렇게 책으로 남아있다. 너희들에게 모욕을 받을 그런 분이 아니란 말이다. 


● 책의 내용 - 보고서 작성 가이드 - 는 일반인 보다는 공무원들을 위한 것이다. 기본 적인 전재 - 받는 사람 입장에서 생각하라 - 는 것이야 세상 어디에서도 공통된 이야기겠지만, 이 책은 상당히 디테일한 내용과 예제까지 다루고 있어서, 공무원이 아니고서는 꼼꼼하게 읽어볼 내용까지는 아니었다. 


그저, 노 대통령이 어떤 대통령이었는지 세삼 다시 보인다. 


그저 "대노" 했다고 하는 다른 것들과는...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 오늘 교회에서 기도하면서도, "축복은 못해도 다음 정권을, 노인 세대를 저주하지는 말게 해달라" 고 기도했다. 그러나 역시나... "화 있을 진저.." 같은 말말 나온다. 거대한 사기가 시작되는 느낌인데, 별로 슬프지도 않고 화도 안난다. 나야 집도 있고 차도 있고 직장도 괜찮은 정규직이니까. 힘든건 당신들 몫이다. 한번 겪어봐라


● 부패한 대통령 다음은 역사상 가장 무능한 대통령인가... 준비 됬다더니 정작 준비된건 아무 것도 없다. 조각도 못하고 시작하니... 이건 뭐... 암튼, 한번 당해보라니까? 


● 계산도 못하고, 남의 말도 안들으니 앞으로 5년이 험난 하겠다. 앞서 말했듯이, 난 상관 없다. 내년 연봉은 8천이 넘을테니... 나 한몸이야 어떻게든 살지 않겠나...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 어린이 날이다. 출근을 했다. 좀 앉아있다가 짜증이 치밀어올라 두시간여만에 일어나서 들어왔다.

● 회사에 제법 많은 애아버지들이 앉아있었다. 기혼자들도 꽤 있었다. 물론, 전원 출근할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에 비해서는 훨씬 적었지만, 평소 일요일보다는 많았다. 애들은 어쩌고 나오신건지... 과장님은 기어이 사모님을 이기지 못하시고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기로 양보를 하신 것 같다. 그야말로 회사에 아버지를 빼앗긴 아이들의 날이고, 부인들의 날이라 부를 만한 하루였다. 입사이후 처음으로 5월 5일에 출근을 했고, 그마저 마음 편하게 쉬지를 못하고 있다. 이건 정말 비극이다.

● 다음 아고라에 IT 노동자들의 비인간적인 근로 환경에 대한 토론이 진행중이다. 사실, IT만 비인간 적인가. 우리나라 모든 직장이 비인간적이지. 이미 한겨례 21인 "노동 OTL" 기획 기사를 통하여 지적한 바 있지 않은가. 대한민국은 죽도록 열심히 일하지 않으면 살수 없는 곳이다. 일하다 죽거나, 일 하지 못해서 독거노인이나 노숙자로 죽거나, 어중간한 사람들은 다시 자녀들에게 어중간한 상태를 물려주는 그런 사회로 가고 있다.

● 야근을 하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고, 야근 수당을 포함해야 비로소 생활이 가능한 급여를 주고, 야근을 해야 열심히 좀 일하나보다 생각하는 한국식 근로문화가 가장 큰 문제입니다. 일벌레라 불리는 일본인을 게을러보이게 만드는 유일한 사람들이 한국인이라는 말이 결코 농담이 아닙니다. IT 뿐만 아니라 한국 사회 전체에 퍼져있는 비인간적인 노동문화가 근본 문제입니다.
  대통령부터 나서서 No sunday, No saturday를 다시 시작한다고 나서고 있으니, 무조건 오래 일하면 일 잘한다고 생각하는 머저리같은 생각이 대한민국 사회를 지배하는 한, 대한민국을 벗어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습니다.

● 하루 네 시간 자고, 토요일, 일요일도 없이 출근하는 것을 자랑하고, 스스로 대단하다고 생각하는 대통령부터 제발 좀 한 두 주라도 휴가좀 보내라. 또 어떤 거짓말을 할까, 무엇을 감출까를 고민하기 전에, 한 두 주 정도 자리를 비워도 아무 이상없이 세상이 돌아간다는 것을 좀 봐야 한다. 지도자부터 이모양이니, 결국 전 국민이 휴가도 없이 일하는 노동 공화국을 향해 나아가는 모양새가 되고 있다. 이거야 말로 정말 비극이고, 국가적 망신이다. 이게 국격이냐. 모든 사람이 일요일, 토요일 조차 쉬지 못하고 일하는게, 이게 선진국이냐?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20,915
Today : 14 Yesterday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