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교롭게도 오늘이 노동절이네... 오늘도 회사엔 사람들이 버글거릴거다. 오늘 버전 찍는다고 공지를 했으니까. 과장님, 부장님 눈에는 오늘이 메이데이(May day)가 아니라  그냥 또 하루의 토요일 같이 비치는 모양이다.

  지난달 출퇴근 기록과 잔업시간을 시스템에서 찍어보았다. 평일잔업 82시간, 주말특근 20시간. 시스템에 기록되지 않은, 하루 6시간 이상 잔업을 찍은 것도 몇번 더 있으니 실제로 평일잔업은 좀 더 많을 거다. 90시간까지는 안넘겠지만...

  화면을 보고, 아 이달은 100시간을 넘었구나 하고 확인하는 순간 울컥하고 눈물이 나왔다. 내가 지금 뭐하고 있는건가. 이게 뭐하는 짓인가. 우울증 초기증상 같은 느낌이랄까. 이래서 사람들이 회사 창문 밖으로 뛰는구나 란 생각이 들었다. 한국 베링거잉겔하임은 월간 160시간 근무만 하면 나머지는 시간은 유동성을 보장해 준다고 하는데 (휴가를 더 준다는 건 아니고, 잔업한 만큼 다음날 근무 시간을 줄여준다는거다), 난 잔특근 만으로도 이들의 절반보다도 더 일을 했으니, 1.5명의 인생을 살고 있는 거다.

  하... 요즘들어 자주 하는 생각이, 왜 우리나라는 이렇게 "열심히" 살지 않으면 살 수가 없을까 란 생각이다. 이렇게 죽도록 일하고, 1등을 위해 뛰어가는 나라. 돈, 돈, 돈, 성적, 1등, 점유율, 심지어 국가를 널리 알려야 한다는 망상까지. (사족 : 꼬마애가 지구본 들고가는 공익광고 보면 역겹다. 나라를 널리 알리는 방법은 악명을 떨치는 방법도 있다. 오죽하면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한국인이 김정일 이라고 하지 않나. 나라를 알리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어떤 영향력을 펼치는가가 중요한데, 이 나라 윗분들은 뭐가 중요한지 개념이 없다.)

  잔업의 이유의 주된 원인은  늘상 반복되는 회사 어른들의 조급증이다. 그분들이야 더 윗분이 까라니까 까는거지만, 작금의 분위기는 거의 상무님들 사이에 부서원 야근 시간 배틀이 붙은 것 같다. 공식적으로는 회사 윤리경영 헌장이 어쩌고, GWP가 어쩌고 하지만 결국 다 공염불이다. 근로기준법이니, 노동부니 있지만 법을 지킬 의지도 강제할 의지도 없고 그저 월급 잘 나오니 배부른 소리하지 말아라가 우리 사회의 일반적인 인식인 것 같다.   회사 출퇴근 버스 터미널 앞에서, 한 200명정도만 샘플링해서 일주일만 출퇴근 시간 조사하면 이사람이 얼마나 잔업을 하고 특근을 하는지 간단하게 나올텐데, 엄마들 모이는 게시판 몇개만 모니터링해도 사람들이 얼마나 혹독하게 일하고 있는지 한눈에 보일텐데, 이런 상황을 그냥 두는건 눈을 감는건지, 아니면 무능한건지...

  오죽하면 교회 자매들이 "오빠도 나중에 중학생 딸들이 오빠 얼굴 못본지 오래됬다고 할거에요" 라고 하나. 아직 결혼도 안했는데... 이렇게 평이 안좋아서 장가나 가겠나. 남들 보기는 일등 신랑감이네 어쩌네 추켜세우지만, 만만찮은 숫자가 우리 회사 사람하고 결혼 안시킨다는 얘기를 하는 걸 듣는다. 뭐 이해는 된다. 혼자 사는 느낌일테니.

  우리나라 기준에서, 월급을 넉넉히 받는 것은 사실이다. -1500만원 (학자금 천만원 + 월세보증금 500만원) 으로 시작해서 5년만에 +8천만원에 자동차 한대까지 마련한건, 회사가 월급을 넉넉하게 주기 때문이고 무척 고맙다. 체중도 15KG 불었고, 몸에 지병도 몇개 생기고 간수치도 올라갔지만, 일종의 트레이드오프 라고 생각을 해왔다. 근데, 오늘은 무척 우울하고 자꾸 눈물이 난다.

  너무너무 힘들고 피곤하고 우울해서, 이렇게라도 털어내지 않으면 돌아버릴 것 같아서 몇자 적는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우사미목덜미
    2010.05.15 02:2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한번 읽고 갑니다. 우울한 또한명의 청년으로써요. 가끔씩 생각합니다. 난 왜 한국에서 태어났나.
  2. 컴퓨터공학과1학년
    2010.06.04 23:3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수원 A대학교 컴퓨터공학과에 입학하여 1학기 놀면서 다닌 컴퓨터 공학과 10학번 학생이 지나가다 우연히 티스토리를 발견하여 게시하신 글들을 읽어 보았습니다. 솔직히 1학년의 입장에서 실감이 나지는 않지만 게시글들을 보고 든 생각은 난 왜 컴퓨터공학과에 진학했나 입니다. 대부분의 대한민국 수험생들이 그렇듯 학과 선택을 할 때 점수에 맞추기 때문에 그 과가 무슨 일을 하는지도 잘 모르고 진학하는 경우가 태반입니다.저도 그런 선택을 한 수험생이였구요 그런데 요즘 제대로 된 공부를 시작하기도 전에 과 선택에 대한 회의감이 많이 듭니다. 완전 갓난애기로 보이시겠지만 C언어를 공부하는 과정에서 고민해보고 코딩하고 하는것, 끝내 완성하는것 에서 희열을 느꼈습니다. 그러나 주변의 대부분이 IT 쪽은 힘들다고들 합니다. 이공계 전체가 일하고 먹고 사는데 힘들다는 의견이 많진 않더라구요. 어떻게 하면 좋을 지 요즘 고민이 많이 됩니다. 그리 좋은 대학교도 아닌데 어영부영 지내고 있거든요.. 미친듯이 노는것도 아니고 공부를 열심히 하는것도 아니고... 앞으로 이 티스토리에 자주 들를까 합니다. 먼저 같은 길을 걸어 가신 선배님이시기도 하니 고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으면 해서요. 공부하는데 필요한 다른 좋은 자료도 많이 있어서 좋습니다. 물론 아는건 없지만요..
    • 2010.06.05 15: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프로그래밍 재미있지요. 일 자체가 재미가 있으니까 그 많은 개발자들이 어렵다 어렵다 하면서도 남아있는 거겠지요. 역치를 넘어서는 순간 문제가 생기겠지만요.

      계속 공부를 하겠다는 마음이 있으시다면, 유학을 가시기를 권합니다. 우리나라에서 IT는 대기업 아니면 너무너무 열악합니다. 대기업 조차도 이모양인데요.
    • 신밧드
      2010.09.18 13:04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현재로선 우리나라에 있는 외국계 회사를 가는 수밖에 없어요. 문제는 그런 곳은 신입 뽑는 일은 거의 없다는 점. 대기업에서 경력 쌓아서 외국계로 옮기는 경우가 있는데 역시 기회가 적지요. 그래도 그렇게 옮기게 되면 새로운 세상을 맛보시게 됩니다. 우선순위 일등급짜리 업무가 왔는데 주초에 도저히 일이 많아서 이건 다음주에 하겠다고 하며 나름 늦게까지 일한다며 일곱시 반에 퇴근하는 모습. ㅋ.
  3. ㅇㅇ
    2010.08.06 22:2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나는 한달에 450~500시간정도 일을 하는...
    • 2010.08.07 22: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SDI 에 그렇게 일하시다 일찍 접으신 분이 계시답니다. 크게 기사화 되지는 않았지만, 슬픈일이지요. 조심하세요.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Total : 316,417
Today : 0 Yesterday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