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께서 말씀하실 때마다 "듣는 귀 있는 자는 들을지어다" 라고 말씀을 하신다. 난 이 말씀의 뜻을 "믿을 마음의 준비가 된 사람만이 남의 말을 듣고 믿는다"  라고 해석한다. 그리고 이 말씀은 진리라고 생각한다.

  대학교 2학년 때,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할 때였다. 볼 마우스를 열어 먼지를 제거하고 있는데 사장님께서 말씀하시기를, "그 털은 (먼지가 마치 털뭉치처럼 보인다. 볼마우스를 써본 사람은 기억할 것이다) 인식률을 높이기 위해 달려있는 것이니 떼지 말아라" 라고 하셨다.

  "아닙니다.  이 것은 먼지입니다. 이것을 떼 줘야 오히려 인식이 잘됩니다."

  "아니라니까. 니가 뭘아냐. 내가 PC방 사장이다. 이건 원래부터 달려나오는거야."

  "아닙니다. 이건 먼지이고, 제거해야 합니다."

  "어허, 아니라니까."

  난 그자리에서 새 마우스 박스를 뜯어서 밑을 열었다. 그리고 사장님께 보여드렸다.

  "보세요. 새 마우스에는 털 같은 것은 없이 깨끗합니다. 이건 먼지가 붙은 것입니다."

  사장님의 마무리 한마디. "이게 불량품이야."

  거기서 그만이었다. 난 입을 닫았다. 닫아야만 했다는 것이 더 맞는 표현이겠다. 사람은 보고도 믿지 않는다. 사람은 자신이 믿고자 하는 것을 믿는다.

  상식이 있는 사람들이 예상했듯이, 한명숙 전국무총리의 재판은 무죄 판결이 났다. 보수 신문은 1심 무죄라고 하며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강조하고, 청와대와 여당은 "무죄이지만, 어쨌든 구린 구석은 있음이 밝혀졌다"는 시덥잖은 이야기를 한다. 무죄이지만 구린 구석이 남았다면, 이명박 대통령의 BBK 사건과 도곡동 땅 관련 사건보다 더한 것이 있을까. 내가 신문이나 게시판에 같은 논리로 대통령을 공격했다면 과연 그들이 가만히 있었을지 궁금하다. 어디서 이런 괘변이 술술 나오는걸까. 입으로 쾌변을 하는 것 처럼.

  보수신문의 기사에 달린 댓글들은 더 유치하기 그지없다. "이게 책상에 두고 가라고 하면 뇌물받아도 OK 겠구나." 라는 글도 올라오는데, 사람이 이렇게 자기 생각만 할까. 내가 한나라당 당사 경비실 책상에 5천 500만원을 두고 나왔다고 주장한다면 내 말만 믿고 한나라당을 뇌물 수수로 수사할 것인가? 한명숙 전총리가 유죄라면 누구라도 위증과 무고로 잡아넣을 수 있다는 말이 된다. 한번 그렇게 해볼까? 자기가 그런 무고를 당한다면 어떤 생각을 하게 될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앞뒤 안맞는 주장과 논리들에 동조하고, 여전히 한명숙 전국무총리가 뇌물을 받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한다. 어제 아침 내 친구가 만난 택시기사님도 그런 분 중에 하나고, 그 외에 여전히 10원짜리 가치도 없는 기사를 쓰는 기자들과 그 기사에 댓글을 다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댓글들에 구구절절히 설명을 하기도, 반론을 펴기도 우습다. 무엇보다, 그들은 자신이 믿고 싶은 것 - 한명숙 전국무총리가 개망신 당했으면 좋겠다. 진보세력이 부패세력이 되어 도매급으로 파멸했으면 좋겠다 - 외에 다른 것은 논리적으로 믿을 마음이 없기 때문이다. 대법원에서 무죄가 나도 안믿을 걸, 아무리 무슨 말과 글과 설명이 의미가 있겠는가.

  가장 한심한 것은, 천안함 침몰도 북한이 한 것이었으면 좋겠다 라고 믿는 사람들이다. 증거가 없고, 대통령도 아니라고 하는데 여전히 북한의 도발이었으면 좋겠다고 믿는 사람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걸까? 한 개그맨의 말 처럼, 1억원을 주고 그들의 머리를 열어봤으면 좋겠다. 뭐가 들었는지 보고 싶어서.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용산화재참사가 발생한지 벌써 꽤 많은 시간이 흘렀다. 어제 "그것이 알고싶다" 에서 다시 용산철거민들의 현실을 다뤘다. 여전히 용산사태는 현재진행형이고, 바로 길 건너의 또 다른 상인들이 쫒겨날 준비를 하고 있었다.

 오늘 민주노동당과 민노당이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청계광장에서 대대적인 집회를 가졌다고 한다. 민주당이 저 곳에 같이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 자체가 역겹기 까지하다. 철거민들의 비참한 현실은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때도 동일하게 반복되어 왔던 일이다. 민주당도 아무 대책없이 그들에게 잔혹한 정치를 했던 것은 마찬가지란 얘기다.

 사태는 심각하다. 다섯 명의 철거민과 경찰특공대원 한 명이 숨졌다. 그러나 아무도 책임지지 않고 있고, 어떠한 사과도 없다. 원인에 대한 분석도 없고, 재발방지 대책조차 없다. 분명히 말하지만, 철거민들이 화염병을 들고 도심 테러라고 불릴만큼 폭력적인 시위를 한 것이 근본 원인이 아니다. 절대로 아니다.

  왜 그들이 법에 의지하지 못하고 화염병을 들었는지 아무도 고민하지 않는다. 법과 정치가 화염병보다 무능하다. 신뢰를 주지 못한다. 이것이 가장 무서운 일인데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다.

  철거민들은 대한민국 역사 내내 약자였다. 특히나 이번과 같은 자영업자 세입자들의 경우에는 어떻게 보면 재산권을 침해당하고 있는 것이기도 하다. 대한민국의 모든 사람이 권리금이 있다는 것을 아는데, 법 홀로 권리금을 인정하지 않는다. 이 사람들은 사법에 의해 강도를 당한 것과 마찬가지다. 오랜시간 열심히 장사를 잘 하고 있었는데, "나가라"는 한마디에 모든 것을 잃을 수 밖에 없다.

  대통령에게 묻고 싶다. 한나라당 당직자들과 의원들, 그리고 용산구청장에게 묻고 싶다. 만약 당신이 철거민의 입장이었다면 어떻게 했을까요? 난 아무리 생각해도 화염병 외에는 답이 없다. 내 평생이 재산이 겨우 천 오백만원의 보상금과 함께 날아가는 상황에서, 그것이 합법적이라고 고개 뻗뻗이 들고 행정처분을 들고 온다면, 내게는 화염병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 과연 대통령과 저 높은신 양반들에게는 어떤 대단한 해결책이 있는지 들어보고 싶다.

  사람들이 외이리 잔인한가. 아무리 화염병을 던지는 불법시위라 하더라도, 한 겨울에 찬물을 뿌리는 행동 또한 "얼어 죽어버려라" 는 말과 같다. 살해 의도가 없었다고 생각하는가? 과연 영하의 혹한에서 찬 물을 뒤집어 썼을 때, 저 사람이 나를 죽이려 한다고 생각하지 않을 사람이 있을까? 김석기 경찰청장님은 그 상황에서 살의를 느끼지 않을 수 있었을까? 대한민국은 왜 이렇게 잔인하고 무자비한 나라가 되었는가. 이 상황을 보고 여전히 화염병을 든 사람들이 잘못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묻고 싶다. 한 겨울에 철거를 진행하는데, 이 엄동설한에 당신을 내쫒는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시겠냐고.

 앞서 말한 것과 같이, 작금의 사태는 모든 정치인들과 정부, 그리고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부끄러워 해야 할 상황이다. 법은 화염병만도 못하고, 경찰은 망루만도 못하다. 대한민국은 돈없고 가난한 사람은 법의 이름으로 몰아세우는 나라이며, 이 땅의 언론과 여론은 너무나 잔혹하다. 피투성이다. 무자비하다.

 It's very hard to be in Korea. It's very hard to be a good man from Korea. I'am Fxxxing sad today.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1/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328,743
Today : 13 Yesterday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