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로 배우는 스쿠버다이빙
국내도서>취미/레저
저자 : 풍등출판사 편집부
출판 : 풍등출판사 2007.10.20
상세보기



    지극히 한국 사람다운 실수담들  
 

● 책이 무려 2001년에 나온 책이다. 제목도 "스쿠버" 대신에 "스쿠바"로 적힌 것이 이채롭다. 이 책에 수록된 실수 경험담들은 1991년에 기고된 것들도 있으니, 내가 초등학교 다닐 때 이미 스쿠버다이빙의 세계에 빠져 계셨던 대선배님들의 경험담이다. 그럼에도, 이 책의 내용은 오늘날까지도 유효하다. 


  지금 보면 아주 어처구니없고 "죽으려고 힘을 썼구나" 는 생각이 드는, 그런 실수담들이 모여있다. "이런 실수는 나도 예외가 아니다" 하는 것은 몇건이 안된다. 하지만, 다시 보면 이건 한국사람들 특유의 "객기"와 "불법성 - 규범이 있어도 자의적 판단에서 지키지 않는 것. 대표적으로 비어있는 주차장의 이중주차" 같은 것들이 혼재되어 나타난 실수들이다. 나와 내 팀도 같은 일을 덕컥 저지르지 말라는 보장이 없다. 


● 대표적인 케이스가 몇가지 있다. 

1. 고기 사냥(또는 채집) 하느라 정신 팔려서

2. "이정도 파도 쯤이야" 또는 "이정도 조류 쯤이야"

3. 초보자들끼리 "우리끼리 하면 되지 뭐" 또는 강사나 상급자가 초보자에게  "안어려워요 알아서들 하세요"

4. 상대적으로 실력이 부족한 것이 부끄러워서 또는 상대 실력을 묻는 것이 어려워서 초보자와 무리한 다이빙

5. 자질이 부족한 강사 또는 "저정도면 내가 가르치는게 낫겠다" 는 무자격강사로 인한 사고


● 스쿠버 다이빙 횟수가 100회를 넘어간 지금 시점에 읽어보면 이 책의 에피소드 하나 하나가 와닿고, 이해가 되고, 상황이 그림이 그려진다. 너무 초보자들은 재미 없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어느정도 경험이 쌓인 시점에서는 이 책은 꼭 한번쯤 읽어보고, 중요한 내용이라도 뽑아서 숙지하고 사고사례로 교육이 되어야 할 만한 내용이다. 


PS. 한국 바다에서는 아직 다이빙 경험이 없는데, 이 책 읽고서 막연한 두려움만 더 커졌다. 아마 난 잔잔하고 따뜻한 외국에서만 다이빙 하게 될 팔자인지도...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Total : 316,428
Today : 11 Yesterday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