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요즘들어 손석희의 시선집중을 즐겨 듣는다. 아침에 수영하러 갈 때, 올 때 잠깐씩, 그리고 퇴근 후에 집에 와서 다시 듣기로 처음부터 끝까지 듣는다. 근 한달간 한 편도 안빼놓고 다 들었다.

● 오늘 수영하러 가는 길에는 광화문 현판 관련해서 문화재청에서 나오신 분이 인터뷰를 했고, 돌아오는 길에는 전태일 문화제 관련해서 서울시 시설관리공단에서 나오신 분이 인터뷰를 했다. 좀 더 직설적으로 말하자면 "구차한 변명" 을 했다. 프로그램 특성 상, 서로 반대되는 입장을 가진 사람들을 바로 연결해서 서로의 입장을 들어보는데, 공무원(혹은 준공무원) 분들이 이런 저런 변명들 - 특히 미리 준비한 규정, 역사 같은 자료들 - 을 가지고 나와서 읽는다.

● 간혹, 좀 불쌍하다 싶을 정도로 무참하게 깨지는 분들이 계신데, 오늘 전태일 문화제 관련해서 나오신 분도 그런 분들 중 한분이다. 솔직하게 하고 싶은 얘기는 "내용이 불량 (不良) 해서 윗분들 심기를 해칠 것 같아 철거했다" 는 것이었을 텐데, 그걸 이런저런 핑계에 핑계를 엮어서 나름의 논리를 만들려고 하는 모습이 참 불쌍하고, 구차해보였다.

● 공중에 방송되는 라디오 프로그램이라고 하지만, 요즘에는 다시 듣기 기능이 있어서, 과장 좀 보태면 자자손손 이 방송은 기록에 남게 된다. 오늘 아침에 아버지가 방송에 나오신다고, 시설관리공단을 대표해서 나온 분의 자제분도 이 방송을 들었을지도 모른다. 7시 30분 쯤 방송되었으니까, 그리 틀린 생각도 아닐 것이다.

● 이런 비겁한 변명들을 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인 것은 십분 이해하지만, 그래도, 정말 부끄럽지 않을까? 아들이 이 방송을 듣는다고 생각했다면, 식은 땀이 줄줄 흘렀을 것 같은데...

● 그리고, 그런 자리에 설 수 밖에 없게 만든 사람들은 과연 당당하게 이 방송을 듣고 있었을까? 그사람은 직속상관이 될수도 있고, 아니면 요즘 말 많은 BH가 될 수도 있겠다만...

● 회사 엘리베이터에 나오는 방송에서 "수석침류(漱石枕流)" 라는 고사성어를 소개한 적이 있다. 그 때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저 말을 한 진나라
손초(孫楚)는 역사에 기록되어 2,000년 가까이 쪽팔림을 당하고 있구나"

  "흔히 하는 놀림감 천년짜리 라는 농담이 진실이되어버렸다."

● 요즘 같이 기록이 잘 남는 시대에 손초들은 얼마나 많이 만들어 지고 있는가.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20,922
Today : 21 Yesterday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