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성석제 (창작과비평사, 2002년)
상세보기

  소설을 읽는 재미라면 일단 "이야기"를 읽는 것이 아닐까. 어떠한 감동을 받고 역사를 배우고 인물을 바라보고 간접경험을 하는 등 소설을 읽음으로써 얻을 수 있는 모든 가치들 중에서 "이야기를 듣기"(설령 그것이 거짓이라 할지라도 - 아니 거짓임이 분명할지라도)가 소설의 재미를 결정짓는 가장 큰 가치일 것이다.

  성석제 작가의 글을 처음 읽으면서 이렇게 대단한 "구라꾼"이 있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장길산"에서 보여줬던 "황구라"의 끝없는 이야기라던지 "황제를 위하여"나 "애가"들에서 보여줬던 이문열의 이야기를 끼워 맞추고 여러 사상을 어우르며 재미있는 우화를 통해 자신의 가치관을 설교했던 것들, "드래곤 라자" 나 "눈물을 마시는 새"에서 이영도가 보여줬던 새로운 전설과 금언들의 창조능력들도 대단했다. 하지만 이 소설집에 실린 단편들에는 더욱 독특한 매력들이 살아 숨쉰다. 마치 시골 사랑방에서 온동내 사람들의 살아온 이야기를 듣는 것 같은 그런 재미 말이다. 이야기에 어떠한 의도가 실려있는지, 어떠한 결말을 이야기 하고 싶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이 책은 그 어떤 소설과 견주어도 모자르지 않은 "이야기"가 가득 차 있다.

  어쩌면 이 책의 많은 등장인물 중 한명쯤 - "책"의 "나" 라던지 "황만근~" 의 귀농민 같은 사람 - 은 작가라고 생각해도 좋지 않을까. 어차피 소설은 허구니까.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20,919
Today : 18 Yesterday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