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율초재에 관한 영문 위키피디아의 내용을 번역한 것입니다. 


● 야율초재


  - Yelü Chucai (한자 : 耶律楚材), 몽고어 Urtu Saqal" 긴 수염" 이란 뜻. 그의 이름은 여러가지 스펠링으로 알려져 있다. Yeh-Lu, Ye Liu, Yeliu, Chutsai, Ch'u-Ts'ai, etc.)  생망시기는 July 24, 1190 - June 20, 1244 이다. 야율초재는 거란족의 정치가로 요나라(遼) 왕족의 혈통이다. 그는 몽골제국 초기에 조언가이자 재상으로 많은 활약을 하였다. 그는 몽골제국의 대외정벌 전략을 제안한 첫번째 신하이자, 징키즈칸과 그의 후계자 오고데이 칸 시절에 북중국에서의 통치 개혁을 시작하였다. 


  - 생애


  ○ 불경에 통달했고, 도교 의사이기도 했던 야율초재는 징키즈칸의 조언자로 가장 잘 알려져있다. 야율초재의 아버지인 야율 루는 금나라(주르첸)을 섬겼는데, 금나라은 1125년에 요나라를 멸망시켰다. 그리고 주르첸은 통일된 몽골 군대에의해 1211년에 정벌을 당하게 된다. 요나라와 주르첸의 저항세력이 몽골과 연합할 때, 1218년에 28살의 나이로 야율초제는 징키즈칸의 막료가 된다. 야율초재는 영광스럽게 베이징의 쿤밍 호수가에 매장되었고, 후에 칸의 여름궁전의 정원으로 이장된다. 


  거란과 몽골 그리고 남송은 그들의 공동의 적인 금나라에 대항하기 위하여 연합한다. 이 사실은 징키즈칸이 한 말에 잘 나타난다. 7월말 경 사리평원의 오르도스에서 징키즈칸은 야율초재를 처음 만나는데, 이 때 징키즈칸은 "요와 금은 수세대에 걸쳐 서로 원수지간이었다. 내가 네 복수를 해주마" 라고 말했다고 하다. 야율초재가 대답하기를, 내 아버지와 할아버지는 금나라를 성심을 다해 섬겼습니다. 어찌 제가 감히 금의 신하로써, 그리고 아들로써 제 주군과 아버지에게 역심을 품을 수 있겠습니까?" 몽골사람들은 이 진실된 대답과 야율초재의 외모 (그는 매우 키가 크고, 위엄있는 수염이 허리에 닿았고 낭랑한 목소리를 가졌다고 한다)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한다. 징키즈칸은 야율초재에게 "Urtu Saqal(긴 수염)" 이라는 별명을 지어주고 그의 조언자중 한명으로 삼았다. 


  그는 정복한 민족을 수탈하는 대신에 세금의 거두도록 하는데 그의 최선을 다했다. 그루세의 "유라시아 유목제국사" 에 따르면, 오고데이 칸이 야율초재를 시험하는 내용이 나온다. "당신은 백성들 위하여 다시 눈물을 흘리겠는가?" 이 현명한 재상은 아직 야만적인 풍습에 젖어있는 징키즈칸의 아들이자 왕좌의 계승자인 오고데이에게 이 유명한 대답을 했다. "말 등에 앉아서 제국을 정복할 수는 있지만, 말 등에 앉아서 다스릴 수는 없습니다."


  북중국이 몽골의 침략에 굴복하는 동안 야율초재는 몇가지 정치(통치)개혁을 단행하는다. 예를 들면, 민정과 군정을 분리하고, 몇가지 세금과 관세를 도입한 것이다. 몽골군이 금나라의 남쪽 수도인 카이펑을 정벌할 때 거센 저항을 받았다. 이에대한 보복으로 카이펑을 초토화하고 거주자를 몰살시킬 것을 징키즈칸의 장수들이 제안했다. 그러나 야율초제는 카이펑을 통치하고 세금을 걷도록 징키즈칸을 설득했다. 그리고 카이펑 사람들 죽이는 대신에 그들의 뛰어난 재능을 몽골의 부를 늘리는데 쓰도록 명령하라고 했다. 야율초제는 6피트 8인치 (대략 2m 이상) 의 키에 허리에 닿는 수염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는 베이징의 쿤밍 호수에 묻혔는데, 그곳에는 그를 기리는 사당(사원)이 있다. 야율초재는 역사에 기록된 사람 중, 거란 말을 하고 거란글을 읽고 쓸 수 있었던 마지막 사람이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Wikipedia 영문판 자료 번역 (Jebe)

● 제베 Chepe (or Jebe or Jebei) 노얀 (몽고어 : 장군) 은 징기스칸의 장수들 중 가장 뛰어난 장수 중 한명이다. 그의 부족은 비수드 (Besud) 족이었고, 타이치우트 족 소속이다. 타이치우트는 징기스칸 시대에 타르쿠타이가 수장이었다.  

● 1201년, 13익의 전투 중에 징기스칸은 목에 화살을 맞고 부상을 입는다. 이 때, 그의 충성스러운 수하인 젤메(Zelme)가 그의 부상과 상처를 돌본다.

● 전투가 끝난 뒤, 징기스칸은 패잔병들에게 누가 그의 말의 목을 화살로 쏘았는지 묻는다. (자신의 부상을 말의 부상으로 속인 것은 그의 부상을 숨기기 위함이거나, 혹시 모를 거짓 고백 때문이었다.) 제베는 자발적으로 고백하기를, 그가 징기스칸 본인을 쏘았지, 말을 쏘지 않았다고 말한다. 그리고 "만약 징기스칸께서 저를 죽이기 원하신다면 그건 당신의 선택입니다. 하지만, 저를 살려주신다면, 저는 충성스럽게 당신을 섬기겠습니다."  라고 말했다. 평소 정직함을 강조하고 병사들의 충성심을 높이 평가하던 징기스칸은 그를 용서하고 그를 포로에서 수하 장수로 높인다. 이는 유목민족의 전통에 따른 것이기도 하다. 그리고 징기스칸은 그에게 제베(Jebe)라는 새 이름을 내린다. 제베는 몽고어로 "화살" 과 "녹(rust)"란 뜻이 있다. 제베의 본명은 지르구다이 (Zurgadai) 였지만, 이 별명은 이 일화로 탄생하였다. 

● 제베는 훗날 징기스칸의 정복전쟁 중 가장 뛰어나며 충성스러운 장군으로 알려지게된다. 그의 장수로써의 능력은 그를 수부타이와 같은 영웅의 반열에 올려놓게 된다. 

●  제베가 Kara-Khitan의 Kuchlug (역주 : 나이만족의 땅인 듯 합니다) 에서의 대승을 거둔 뒤, 징기스칸은 스스로 제베를 질투하게되었고, 그의 배반이 두렵다고 말했습니다. 이 소문이 제베의 귀에 들어가자, 그는 즉시 징기스칸이 있는 곳으로 돌아가 충성의 증거로 100마리의 흰 말을 바칩니다. (이 말은 그가 징기스칸을 활로 쏘았을 때 징기스칸이 타고 있던 것과 같은 종류의 것입니다.) 이후 징기스칸은 이 유능한 장군을 다시는 의심하지 않았습니다. 

● 그는 키예프 공국 정복에서 돌아오는 길에 죽은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그는 카스피해 주변에서 전설적인 정벌을 해냈습니다. 칼카강 전투에서 그는 수부타이와 함께 키예프공국과 쿠만(Cuman)을 물리쳤고, 이후 키예프 공국 정벌로 이어졌습니다. 또한 중국, 중앙아시아, 그리고 유럽의 키예프와 러시아 정벌에 역사적인 업적을 남겼습니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 오늘 말무사 (말에서 내리지 않는 무사) 115화에 등장한 수부타이와 젤메에 대한 위키피디아 내용(영문)을 번역한 것입니다. 

● 수부테이 (Subutai, 혹은 Sebetai, subotai 수부타이) 1176 ~ 1248. 

    징기스칸과 오고테이칸을 섬긴 의 1급 전략가, 장수. 20개 이상의 전쟁에 직접 참가하여 32개 국을 정벌하였고, 65번 이상의 회전에서 승리함. 역사상 다른 어떤 사령관도 비길 수 없는 업적임. 창의적이고 섬세한 전략과 수백 킬로미터 떨어져 있는 부대들을 통솔하여 승리함. 또한 그는 이틀만에 서로 500 킬로미터나 떨어져있던 헝가리와 폴란드 군대를 모두 격파한 전쟁을 주도한 것으로 유명하다. 
   수부테이는 징기스칸과 몽고제묵에게 있어 가장 빛나는 장군으로, 아시아와 동유럽 정벌에서 뛰어난 능력을 발휘했다. 일생동안 수많은 전쟁과 정벌에서 성공했고 거의 지지 않았다. 

  ○ 인생 초기
   역사가들은 수부테이가 1165년에서 1170년 사이에, 오논 강 상류 서편에서 태어났다고 믿는다. 그는 유리안카이 족 출신으로 그 이름은 몽고 사람들이 "숲의 사람들" 을 부르는 말이다. 수부테이의 집안은 대대로 징기스칸의 집안과 결속되어 있었다. 그의 형 젤메 또한 장수로써 몽고 군을 지휘했다. 수부테이는 아직 10대일 때 징기스칸을 섬기기 시작했으며 10년 안에 4개 군단 중 한 개를 맡는 중신이 되었다. 1212년, "후안"을 질풀같이 점령함으로써 역사에 남을 첫번째 단독정벌을 해냈다. 
  그는 몽고 제국이 전례없었던 군사국가임을 입증하였다. 그는, 아마도 대장장이였을 것으로 생각되는, 카반(Qaban)의 아들로 알려져 있으며 귀족이 아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카반은 수부테이가 17살일 때 징기스칸을 섬기도록 그를 바쳤으며, 징기스칸의 직계가 아닌 사람들 중 뛰어난 전공을 남긴 사람 중 하나가 되었다. 징기스칸은 수부테이의 전쟁 업적을 기려  "네마리 개" 중 한명으로 불렀다. (징기스칸의 사구사준)
   몽고 역사에 따르면, 수부테이가 징기스칸에게 "옷이 바람을 막는 것과 같이, 적들이 당신께 오지 못하도록 하겠습니다" 라고 말했다고 한다. 

● 젤메 (Jelme) 
 
   젤메는 징기스칸의 장군이다. 그는 수부테이의 형이자 테무진(징기스칸)에게 노예로 주어졌다. (※ 흑. 영어 Wiki에는 이게 다임)
   젤메는 징기스칸의 "네마리 개" 중 한명으로 유명하다. 
  
젤메에 대하여 더 많은 정보는 여기 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만, 내용의 신뢰성은 보장할 수 없습니다. 

★ 젤메에 대한 정보가 무척 부족하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 요즘 허영만 선생님의 "말에서 내리지 않는 무사" (이하 말무사) 를 아주 재미있게 보고 있다. 징기스칸 이라는 영웅의 젊은 날의 이야기는 시저의 출세 이후의 삶에 비길만큼 드라마틱하다. 아니, 처철하게 살아온 나날은 시저보다 더 할 것이다. 

● 오늘 (113화)는 보면서 마음이 좋지 않았다. 아무리 역사적 사실이지만, 그냥 넘어가도 되지 않았나 싶은, 끔찍한 일이 그려졌다. 덧글에도 나와 같은 마음을 가진 분들이 있었다. 위키피디아를 통해 역사적 사실을 다시 확인해보니, 역시 쉽지 않은 일이다. 

 - 테무진의 아내 보르테는 결혼한지 얼마 되지 않아 메리키트족에 납치되었고, 아마도 몹쓸 짓을 당했을 것으로 추측(May) 된다. 8개월(혹은 몇달) 만에 테무진이 그의 동맹군과 함께 그녀를 구출하지만, 얼마지 않아 큰아들 주치 를 낳게 된다. 테무진은 주치를 아들로 선언하지만, 주치는 일평생 테무진의 진짜 아들이 아니라고 의심을 받고, 뛰어난 전공에도 불구하고 후계자에서 제외된다.

● 징기스칸의 가장 큰 영웅다움이라면, 큰아들 주치를 받아들인 것과 자신을 쏜 제베를 부하로 받아들 인 것이 아닐까 싶다. 

● 아내가 납치 당하고, 능욕당한 것은 분명 끔찍한 일이다. 특히나 허화백의 만화에서 독자에게 좋은 감정을 갖게 된 캐릭터가 이렇게 되는 것은 더 끔찍하다. 하지만, 만화 중간에 "초원의 법" 이라고 나오듯이 유목민의 문화에서는 남의 아내를 강탈하여 자신의 아내로 삼는 일이 적지 않았던 듯 하다. 어쩌면 징기스칸이 받은 충격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는 약했을지도... (이건 순전히 추측) 

● 왜냐하면, 징기즈칸의 어머니 호엘룬도, 메르키트 부족에 시집가던 중에 징기즈칸의 아버지 예수게이가 납치하여 자신의 아내로 삼았던 여인이기 때문이다. 결혼 생활 없이 납치된 점이 조금 틀리기는 하지만, 징기즈칸에게도 "익숙" 한 일.... 이라고 말해놓고도 익숙해질 만한 성격의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 위키피디아 링크를 검색하던 중, War Rape (전쟁 강간), Mass Rape (대량 강간) 으로 항목이 넘어갔다. 전쟁중에 벌어진 끔찍한 일들에대한 기록이 남아있는데, 읽다가 가슴이 너무 아파서, 전쟁의 끔찍함에 대하여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일본군의 만행과, 정신대 어머니들의 피해야 말할 것도 없고, 난징 대학살로 대표되는 일본군의 대 중국 만행도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였다. 여기에는 , 그나마 신사적 전쟁이었다고 알려진 2차세계대전 중 유럽에서 일어난 일과, 일본 점령 후 있었던 일들에 대하여 몇자 번역한다. 

● 혹시나 오해하지 마시기를. 일본이 일부 피해가 있었고, 독일과 이탈리아가 피해를 입었다고 한들, 그들이 저지른 일을 생각할 때 그들이 결코 "피해자" 의 입장에 설 수는 없다. 몇년전 미국에서 일본 동화책을 교과서로 선정 관련된 논란이 있었는데, 제정신으로 할 수 있는 얘기가 아니다. 확실한 것은, 전쟁이 일어나면 불행한 것은 국민들이라는 거다. 영화로, 드라마로 그럴 듯하게 전쟁을 포장하고, "매니아" 라고 불리는 사람들까지 있는 2차세계대전이지만, 그 이면에는 상상도 못할 끔찍한 만행이 있었다. 


● 아시아 지역
일본군의 만행
 - 2차대전 중 한국, 중국, 필리핀 등지의 여성들을 "위안부" 로 강제로 일하게 함. 
 - 난징 대학살 에서 유부녀와 임산부 강간

호주군의 만행 
 - 1946년 종전후 일본 구레(Kure)지방 주둔 중 젊은 여성들을 지프에태워 산으로 끌고가 강간함. 거의 매일 비명소리를 들었다는 증언.

미군
 - 1945년 오키나와 전투 중, 오키나와 여성들을 강간했다는 주장. 전 후 카나가와(Kanagawa)현 진주 후 10일동안 1,336건의 강간 사건이 보고됨.  
 - 반면에, 미군이 점령하면 강간하고, 고문하고 살해할 것이라고 일본군이 선전한 것과 달리 미군들이 너무나 인간적으로 대해줬고, 고문, 강간 등이 없었다는 주장. 
 - 2차대전 종전 직후 베이징에 주둔한 미군이 중국 여학생을 강간하여 중국 국민당과 장재석 주석이 미국에 나쁜 감정을 갖음. 

소련군
 - 만주 주둔 후 3일간의 만행이 허가됨

● 유럽 지역
독일군의 만행
 - 폴란드 점령 후 유대인 여인과 소녀들에 대한 강간이 자행됨
 - 동부전선에서 대규모의 강간을 자행했으나 처벌받지 않음. 소련여성의 피해자만 천만명에 달한 것으로 추산됨. 독일도 점령국의 여성을 납치하여 강제로 위안부로 삼고 위안소를 운영함. 소련 스몰렌스크에서 독일 군부의 명령으로 한 호텔을 위안소로 만듦. 수백명의 여성이 팔과 머리채를 잡혀 거리에서 사정없이 끌려들어감. 

프랑스군의 만행
 - 이탈리아에서 몬테 카지노 전투 종료 후, 프랑스 모로칸 부대에 의해서 대규모 강간이 자행됨. 7천명 이상의 시민과 어린이 희생됨. 

영국군
 - 영국군 소속의 인도인 부대가 이탈리아에서 수 건의 강간을 자행한 것으로 알려짐.  (뭐야. 영국군은 깨끗할까?)

미군
 - 2006년에 공개된 비밀문서에 의하면, 미군이 유럽에서 저지른 400건의 성범죄중 126건의 강간이 1942 ~ 1945년 사이에 영국에서 발생함. 
 - 한 연구에 의하면 총 14,000건의 시민이 2차세계대전 중 영국, 프랑스, 독일에서 미군에 의해 강간당함. 

☆☆ 소련군의 만행 ☆☆
 - 2차대전 종전 후, 독일의 소련군 점령지역에서 자행된 강간이 수만에서 수백만건으로 추산됨. 많은 피해자가 반복적으로 희생되었고, 많게는 60 ~70번 까지도 반복됨. 베를린에서만 1백만명의 여성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병원의 낙태수술 기록에 의하여 추산됨. 강간과 연관되어 사망한 여성이 총 24만명에 달한 것으로 추산됨. 유대인과 소련 여성들도 피해를 입음.
 - 1945년 여름 이후, 시민을 강간한 병사들을 제제하기 시작했지만 (처벌에서 처형까지), 1947년 겨울 소련군정이 병사들을 영내에 가둘 때 까지 계속됨. 
 - 소련군의 강간에 의해 아이를 갖게된 여성들은 더 큰 수치를 주기 위하여 낙태가 거부됨 (이부분은 논란이 있음.) 이로 인해, 1945년 강간 피해를 입은 여성의 90%가 성병을 앓았고, 1945 ~ 46년 사이에 독일에서 태어난 아이중 3.7%가 러시아 혼혈임. 소련군의 강간과 관련된 이런 비하인드 스토리들은 1992년까지 터부시됨. 

●어찌 인간은 이리 잔혹한가. 특히 소련군이 독일에서 저지른 일은 정도가 너무 심해서... 3.7%라니...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2.08.16 02:2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베트남전쟁때한국남자들도씨많이뿌리고다녔죠그후손이라이따이한이라고.,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20,921
Today : 20 Yesterday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