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텔링으로 풀어보는 UX 디자인
국내도서
저자 : 배성환,김동환,이지현
출판 : 에이콘출판사 2011.11.07
상세보기



   UX의 정답은 없다. 그냥 니들은 어떻게 하는지 보여줘  
 


● 정부 기관이 주최한 UX 세미나에서, 제법 명망있고, 경력이 있다는 인사의 강연을 들었다. 그동안 자기들이 해왔던 프로젝트의 결과물들을 쭉 소개하면서, 정작 청중들이 듣고 싶어하는 부분을 계속 넘어가는 느낌이었다. 몇번이고, "UX 기획에 정답은 없습니다" 란 말만 반복했다. 


  "그걸 누가 모르나. 정답이 있으면 누구나 그렇게 했겠지. 그냥 니들은 어떻게 하는지 당신들의 방법을 이야기해봐" 


 이렇게 확 지르고 싶던 것을 눌러 참았다. 좋은 UX 기획 방법이라고 회사 안에도 여러 프로그램이 있고, 회사 밖에도 여러 사례들이 얘기되곤 한다. 스티브 잡스 같은 천재의 번뜩이는 발상 이야기도 있고, 경영진이 개입해서 UX가 산으로 간 사례도 많다. 한 소비자의 VOC에서 시작된 성공사례가 있는가하면, 전혀 다른 산업분야에서 아이디어를 빌려와 새로운 UX를 만들어낸 이야기도 있다. 시작과 결과 이야기는 얼만든지 있는데, 아이데이션 과정,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하게 되었는지, 어떻게 하면 좋은 결론에 쉽게 도달하는지를 이야기하는 책은 많지않다. 

  그래서, 실무를 진행하면 할 수록 브레인스토밍 이외에 뭔가 다른 방법을 찾게 된다. 그리고, 남들은 어떻게 하는지가 참 궁금하다. 왕도가 없다는 것은 이해한다. 하지만, 오랜 경험과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얻어진 "당신들의 방법"은 있지 않겠는가. 그걸 좀 보여달라.


●  이 책은 철저하게 사례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어떤 기획들이 있었고, 그 기획이 어떻게 나왔는지. 사실 UX 디자인이라고 하지만, 주된 이야기는 하나의 제품 보다는 사회 시스템 이야기도 여럿 나오고, 제품이 아닌 그 "포장" 에 관한 이야기도 다룬다. 교실의 의자를 개선한 이야기를 하지만, 그 제품 디자인 보다는 교실에서의 수업 자체를 관찰한 이야기가 주된 스토리다. 이런 식으로 실제 현장의 UX - 제품, 앱, 웹사이트 디자인보다 더 큰 - 기획의 이야기를 한다. 많은 도표와 조사과정 등 실무적인 자료도 많이 나온다. 


● 그래도, 에이콘 출판사의 책에서 기대한, 당연히 IT 이야기가 나올 것이다 라는 기대에서는 좀 멀리 벗어나 있어서, 손에 남은 것은 많지 않은 것 같다. 그래도, 앞서 예로 든 정부 기관의 UX 세미나보다는 훨씬 도움이 된다. 이야기 형식이라 페이지도 잘 넘어가는 편이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317,115
Today : 8 Yesterday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