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른바 "노익스"로 알려진 대표적인 부스터 제품. 쇼핑몰에서도 베스트셀러로 소개하는 제품이고, 동시에 주변에서 사용하는 사람도 흔하게 볼 수 있는 제품이다.

  • 효능 : 운동 능력 향상. 무게도 더 들수 있게 되고, 운동 시간도 늘어나고, 땀 도 더 나고, 심장 박동수도 늘어난다. 이를 통해 다이어트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 섭취 방법 : 운동 직전에 공복에 두 스쿱만큼 섭취한다. 카페인이 다량 포함되어 있으므로 잠자리에 들기 3 ~ 4 시간 전부터는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 카페인에 예민하다면 섭취를 권하지 않는다. 한통 다 섭취한 후에는 2달 정도 섭취를 끊는다. 두 스쿱이 권장양이나 부스터를 처음 사용하는 사람은 한스쿱부터 시작해서 서서히 양을 늘려간다. 이것이 매우 중요하다.

  • 부작용 : 아마존의 리뷰는 대부분 평이 좋다. 국내 평도 매우 좋다.  카페인에 과민한 경우 섭취하지 않는다. 아마존 리뷰 중 별 한개를 준 리뷰들만 쭉 살펴봤을 때 알려진 부작용은 이런 것들이다. 두통. 소화를 못시키는 경우 (설사). 제일 흔한 의견은  "효과가 없다"는 것이다. 아무 변화를 못느끼는 사람도 상당수 있었고, 이런 사람들은 대부분 이미 부스터를 먹으며 운동을 하던 사람들로, 다른 제품을 쓰다가 갈아타봤는데 효과가 없다 또는 이 제품이 효과가 없어서 다른 제품으로 갈아탔다는 사람들이다. 물론, 이보다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이 제품에 별 다섯개의 좋은 리뷰를 주었다.
    • 얼굴이 화끈거리고 따끔거리는 것은 크레아틴 함유 제품의 일반적인 부작용이다. 이 제품 또한 마찬가지이다. 시간이 지나면 사라지고, 참을만 하다.
    • http://www.amazon.com/gp/aw/reviews/B002FK37M6/ref=mw_dp_cr?qid=1414293474&sr=8-9

  • 사용기 : 내 경우는 같은 회사의 운동하는 후배가 먹는 것을 보고 먹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한달 간 6번 정도 섭취했다. 운동을 그만큼 자주 가지 못했다. 부작용을상세히 기술한 이유는 나도 처음에 부작용을 상당히 겪었기 때문이다. 아마존 리뷰 외에는 부작용에 관한 정보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 부작용이 많았다면 훨씬 쉽기 찾았을 것이다. 처음 섭취하고 10분 정도 뒤부터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한다. HRM으로 측정을 해봤을 때, 섭취 전보다 10 정도 늘어났다. 평소 스쿼트 시 145정도까지 올라갔다면, 섭취 뒤에는 150에서 155까지 올라간다. 빨리 걷기를 할 때도 이전에는 125 내외였다면, 섭취후에는 135 내외로 올라간다. 심장이 빨리뛰면 칼로리 소모량도 올라간다. 국내리뷰에는 무게를 더 들게 되었다는 평들이 많은데, 이 부분은 운동하면서 자연스럽게 무게가 는 것인지 제품의 효과인지 나는 확신하기 어렵다. 운동 하면서 무게는 서서히 올리는 중이다.

    • 1회차 : 공복에 한스쿱 섭취. 일반적인 반응 (얼굴이 화끈거리고 가려움, 땀이 더나고 심박수 증가) 외에 특이사항 없음.
    • 2회차 : 공복에 한스쿱 섭취. 몸풀기 줄넘기 하면서 심박수가 150을 넘어가자 편두통이 시작됨. 왼쪽 머리속이 매우 아픔.
    • 3회차 : 공복에 한스쿱 섭취. 몸풀기 줄넘기를 하면서 심박수가 160을 넘어가자 극심한 편두통이 시작됨. 운동 중 겁이날 정도. 심박수가 내려가자 통증이 일부 가셨으나 이날 운동을 마치고도 한동안 통증이 계속됨. 부작용에 대한 검색 후 두통을 겪은 사람이 꽤 있음을 확인함. 대처법은 섭취량을 서서히 늘려가는 것
    • 중간에 오후에 운동을 하게 되어 섭취 없이 운동을 함
    • 4회차 : 단백질 쉐이크 섭취 후 두시간 후에 3/4스쿱 섭취함. 일반적인 반응은 있었고, 다행히 두통은 사라짐
    • 5회차 : 공복에 한스쿱 섭취. 일반적인 반응은 있었고, 두통 없음
    • 6회차 : 공복에 1과 1/4 스쿱 섭취. 일반적인 반응은 있었고, 두통은 없음. 일반적인 반응의 지속시간이 짧아진 것 같은 느낌이 있었으나, 운동 마지막까지 심박수가 증가되어 있음을 확인함. (순토 HRM 사용)

  • 다른 리뷰나 사용기에서는 이 제품은 일정 기간 이상 사용해서 몸에 쌓여야 약효과 발휘되는 제품으로 소개되기도 한다. 하지만, 나나 내 후배의 경우는 마시면 바로 땀이 많이 나는 등 효과가 나타난다. 내 경우는 무게를 더 드는 것보다 심박수 증가에 따른 칼로리 소모량 증가를 기대하고 있고, 이를 통한 다이어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제 6회차까지 섭취했고, 운동을 자주하지 못해서 다이어트 효과까지 논하기에는 아직 시기상조.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 상세한 정보는 여기에서 http://www.skinbebe.com/shop/view.html?uid=14279
  • 미미박스에서 같이 배송된 상품. 내 돈주고 절대 안 살, 그런 "바르면 살이 빠져요" 식의 제품이다. 남성용으로 판매되는 이런 종류의 제품이 생각보다 좀 있다. 머슬 앤 피트니스에도 바디빌더용 제품도 광고가 실리고 있으니까. 문제는 이런 종류의 제품이 효과가 있을까? 증명이 정말 어렵다는 것이다. 만화 다이어터에서도 첫부분에 바디 관리 업체에서 이상한 기계에 들어가서 누워만 있으면 살이 빠진다고 하는 것을 체험하는 장면이 나온다. 물을 안마셔서 빠진 것인지 제품 때문에 빠진 것인지 입증이 안되기 때문이다. 대조군 실험이 불가능한 것이다.
  • 어쨌든 손에 들어온 것이라 운동할 때마다 발라봤다. 저 위에 메뉴얼에는 최소 3개월동안, 그것도 전용 글러브로 마사지까지 하라고 나오는데, 전용 글러브는 같이 안와서 써보진 못했다.운동도 3개월을 꾸준히 한 것은 아니니, 몸매에 변화가 없다고 해서 이 제품을 탓하는 것은 내가 잘못한 게 더 많을지도 모른다 ㅋㅋㅋㅋㅋ (이게 말이여 방구여...)
  • 일단 바른다고 열감이 있거나 하진 않는다. 다른 제품들은 캡사이신을 쓰거나, 다른 화학성분을 이용하여 열감을 만들어내는 것들이 있는 것 같다. (다른 제품을 써보진 않았으니까) 이 제품은 주로 가슴에 차는 HRM을 사용하기 위하여 수분을 공급하기 위해서 썼다. 일단 몸매가 변화거나, 땀이 더 난다거나 하는 느낌은 전혀 없었다.
  • 재구매를 하거나, 비슷한 제품을 다시 구입할 가능성은 제로다. 몸매를 바꾸는 확실한 방법은 안먹고 운동하는거지, 이렇게 바른다고 몸매가 더 좋아지거나,  근육이 그 부분만 더 선명하게 드러나거나... 이럴 수는 없다. 3개월 운동하면, 이 제품 안쓰고도 몸매는 이뻐진다. 이 제품이 자신의 효과를 증명하려면 좀 더 구체적인 실험이 필요할거다.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14/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13,389
Today : 12 Yesterday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