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보기

Joel on Software


개발자 생태보고서
A Field Guide to Developers

by Joel Spolsky

 
Thursday, September 07, 2006

  - 이전글 보기 : 개발자 생태보고서 1
  - 이전글 보기 : 개발자 생태보고서 2

물리적 작업공간 (The physical workspace)

  물리적 작업공간에 관해서는 개인 사무실보다 뭔가가 더 있습니다.  한 지원자가 여러분의 회사에 인터뷰를 왔을 때, 그는 직원들이 일하는 곳을 보게될 것입니다. 그리고 그 곳에서 자신이 일하고 있는 모습을 그려볼 것입니다. 만약 사무실이 즐겁고, 밝고, 좋은 동료들이 있고, 모든 것이 새것이고 깨끗하다면 지원자들은 행복한 생각을 갖게 될 것입니다. 만약 사무실이 붐비고, 카펫은 낡았고 페인트 칠되지 않은 벽에 팀 사람들이 줄지어선 사진 위에 TEAMWORK라고 크게 씌여진 포스터가 걸려있다면, 그들은 딜버트(Dilbert : 역자주 : 미국 회사원의 회한을 그린 만화)와 같은 생각을 하게 될겁니다.

  많은 기술 인력들이 일반적인 사무환경에 대해서는 신경쓰지 않는 다는 점은 주목할 만 합니다. 사실, 좋은 사무실의 장점에 익숙해져있는 사람들은 자기 사무실의 일부 단점들을 알아보지 못합니다.

  지원자의 관점에서, 솔직하게 생각해보세요 :

  ●  그들이 우리 사무실의 입지를 어떻게 생각할까요? "버팔로" 라고 말하는 것이 "오스틴" 이라고 말하는 것과 얼마나 다르게 들릴까요? 사람들이 "디트로이트"로 이사오는 것을 정말로 원할까요? 만약 여러분이 "버팔로"나 "디트로이트"에 있다면, 최소한 채용 인터뷰의 대부분을 9월에 시도해 볼 수 있겠습니까? (역자 주 : 우리나라 회사들이 최종 면접을 포항이나 수원, 혹은 탕정에서 하는 것을 생각해 보십시요. 역삼동에 있는 회사와 제주에 있는 회사 중 어느쪽이 채용에 유리할까요?)

  ●  그들이 출근하는 길에 어떤 경험을 하게 될까요? 무엇을 보나요? 그들이 보는 것이 깨끗하고 재미있는 장소인가요? 생화(live)인 팜 나무와 분수가 있는 로비정원이 있습니까? 아니면 슬럼가에 있는 죽어가는 옥수수 화분(corn plants)과 오래전 뉴스위크가 있는  공영치과(government detal clinic) 같은가요?

  ●  그들의 작업공간은 어떻게 보입니까? 모든 것들이 새 것이고 반짝반짝 하나요? 아니면 여전히 거대한 노란색 "TEAM BANANA" 마크를 분할 프틴트로 출력하여 붙여놓고 계십니까? (역자 주 : "TEAM BANANA"는 우리식으로는 "청팀" "백팀" 정도의 흔한 팀 이름입니다. 분할 프린트는 A4 용지를 이어붙여서 큰 그림을 만들 수 있도록 해주는 기능으로 대부분의 프린터가 지원합니다. 별로 돈을 안들이고 만들 수 있지요)

  ●  책상은 어떻게 보입니까? 프로그래머들은 여러 대의 대형 LCD를 사용합니까? 아니면 한 대의 CRT 모니터를 사용합니까? 그들의 의자는 Aeron 제품입니까? 아니면 Staples Specials 입니까? (역자 주 : Aeron은 유명 가구회사 제품입니다. Staples Specials 는 우리식으로 하면 이마트 특별할인제품 정도로 이해하시면 됩니다.)

  제가 잠시동안 유명한 Aeron의자에 대해서 설명드리면, Herman Miller 에 의해서 만들어진 제품입니다. 가격은 약 900 달러 정도 합니다. OfficeDepot이나 Staples의 싸구려 제품에 비하면 약 800 달러 정도 비씨지요.

  이 의자는 싸구려 의자보다 월씬 더 편합니다. 적당한 사이즈의 의자를 잘 조정해서 앉으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루 종일 앉아있어도 불편함을 모릅니다. 등받이와 시트는 망사 형태로, 바람이 잘 통해서 땀이 차지 않습니다.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고무를 덧된 최신 모델은 매우 뛰어납니다.

  이 의자들은 싸구려 의자보다 오래쓸 수 있습니다. 우리는 6년간의 사업기간동안 모든 Aeron 의자들을 문자 그대로 새 것같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는 보는 사람마다 2000년에 구입한 의자와 석달전에 구입한 의자의 차이점을 찾아보라고 합니다. 이 의자들은 최소한 10년은 넉넉히 갑니다. 싸구려 의자들은 문자 그대로 몇달 뒤면 부셔지기 시작합니다. Aeron 의자만큼 오래 쓰려면 최소한 네 개의 100 달러 짜리 의자가 필요합니다.

  결국 Aeron의자는 실제로는 10년 이상 사용하는데 500 달러가 드는 것과 같습니다. 1년에 50달러 꼴이고 이는 프로그래머 한 명당 한 주에 1달러의 비용이 드는 것과 같습니다.

  좋은 화장실 휴지도 한 롤에 1달러 정도 합니다. 아마도 여러분 회사의 프로그래머도 일주일에 휴지 한 롤은 사용할겁니다.

  따라서, 프로그래머들의 의자를 Aeron 의자로 업그레이드 해주는 것은 화장실 휴지를 한 롤 더 사용하는 것과 말 그대로 동일한 비용이 듭니다. 제가 단언컨데, 만약 여러분이 화장실 휴지 비용을 올리겠다는 예산 협의회에 올린다면, 그들은 단호히 이렇게 말할겁니다. "쓸데없는 일 하지 마세요. 우리는 다뤄야 할 이슈가 많아요"

  Aeron의자는, 불행히도, 벤처 회사에서 쓰기에는 사치스럽다는 평판으로 빛이 바래 있습니다. 이 의자는 어떻해서인지 닷 컴 버블속에 벤처 투자사의 자금이 낭비되는 일의 부끄러운 상징이 되어버렸습니다. 이 의자는 얼마나 오래 쓸 수 있는지를 생각하면 별로 비싼 것이 아니지만 말이죠. 사실, 의자에 앉아서 하루 여덟 시간을 일하는 것을 생각하면, 심지어 가장 고급 모델을 살 지라도, 고무 받침대와 끝내주는 뒷모습(tailfins)을 갖춘 이 의자를 사용해서 벌 수 있는 돈에 비하여 열라 싼 것입니다.

(4부에서 계속)

[역자 주] 사실, 번역 하는 내내 제 상황이 생각나서 많이 우울해졌습니다. 조엘은 자기 회사에 더 좋은 개발자를 모셔오기 위해서 의자 하나까지도 더 좋은 것을 갖추려고 고민을 하는데, 우리회사는 비용절감한다고 화장실 휴지까지도 더 싼걸로 바꾸고 있거든요. 개발자들이 대접받을 자격이 없는건지, 경영자들이 개발자들을 무시하는 건지... 과연 누가 잘못하고 있는걸까요? 언제나 저를 모셔가려는 사람들이 나올 정도로 뛰어난 개발자가 될 수 있을까요? 어쨌든, 번역은 계속됩니다.


저자에 관하여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4.30 17: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사실 우울해 집니다. ㅎㅎ 뭐랄까 현실이라기 보다는 판타지 읽는듯한 느낌이에요;;

    하지만 뭐..덕분에 여러가지로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어떤 방향으로든지요~)

    감사합니다!!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317,149
Today : 42 Yesterday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