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고백한다 현대의학을
카테고리 기술/공학
지은이 아툴 가완디 (동녘사이언스, 2003년)
상세보기

  의사, 특히 외과의사는 의술의 꽃이라 불리기도 하지만 "기술자"라고 불리기도 한다. 칼을 쓰는 기술자. 인간의 몸에 칼을 대는 짜릿함이 외과의사가 갖는 가장 큰 매력이라고 그 또한 외과의사인 저자는 이야기한다. 이 책은 수차례 추천 될 만큼 정말 재미있는 책이다. 인간의 생명을 다룬다는 관점에서 의사들의 실수, 오진 이야기는 언제나 긴장될 수 밖에 없겠지만, 특히나 실화를 바탕으로 이 책만큼 진실되게 쓰여진다면 그 긴장감은 더할 수 밖에 없다. 이 책을 읽는 내내 묘사된 한명 한명의 환자의 자리에 내가 누워 있다는 느낌을 읽었다. 내 가슴에 튜브와 카테터가 삽입되고, 내 다리에 메스가 닿는 느낌으로 읽었다.

  의사라는 특수직, 전문직, 안전직이라 불리는 사람들도 우리와 똑같은 고민을 하고있다는 점이 가장 인상깊은 부분이었다. 그들 또한 공대생들처럼 신기술을 배우기 바쁘고, 세미나와 컨퍼런스의 전시물 혹은 판촉물에 흥분하며 새로운 장비를 들여놓고, 그 사용법을 배우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며 많은 고민을 한다. 저자의 아버지가 의대에서 배운 기술 중 지금까지 쓰는 것은 1/4밖에 안되다고 이야기 할 때, "이건 프로그래머와 다를 것이 없잖아"라는 생각을 했다. 고등학교때부터 최고의 성적을 갖고 의대에 들어간 그들이지만 그들의 긴 수련과정동안 여전히 기술을 배우고 익숙해 지기 위해 연습하는 과정들은 우리와 다를 것이 없는 사람의 모습이었다.

  물론 의사는 생명을 담보로하는 위험이 큰 직업이다. 또한 그만큼 한 생명을 구했고, 그에게 새로운 인생을 선사했다는 기쁨도 큰 직업이었다. "닥터스"에 나오던 "인류가 지금까지 치료법을 발견한 병은 26개 뿐이다"라는 말, 이 책을 읽으면서 다시 생각나게 했다. 의술은 엄청나게 발전했지만 여전히 오진을 하고 부검없이는 사인을 분명하게 알 수 없다는 말, 인간은 허리케인과 같은 "전지"하기 전에는 모든 것을 예측해 낼 수 없는 복잡한 존재라는 말이 기억에 남는다.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 이 책은 최고다



 - 2004. 8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321,579
Today : 9 Yesterday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