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쨌든, 잇태리
국내도서
저자 : 박찬일
출판 : 난다 2011.10.25
상세보기



●  "이태리를 가라는거야 말라는거야?" 이 책의 말미에 나오는 글이다. 이 책을 표현하는 가장 적절한 한 줄이다. 관광도시로써의 이태리 - 로마, 바티칸, 피렌체 등으로 잘 알려진 대도시들 - 을 매우 싫어하는 저자는, 이태리의 시골마을들, 우리나라 사람들이 잘 모르는 북부 도시들을 대신 권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태리의 맛을 이태리 최고의 관광지로 추천하고 있다. 마치 생면을 뽑던 할머니 한분이 미슐렝 가이드의 별 하나를 책임졌듯이.


● 누구나 유럽 배낭여행을 꿈꾸고, 또 적지 않은 사람들이 학생때, 또는 직장인의 시절에 잠시 짬을 내어 다녀온다. 이태리, 그 중 로마는 가장 많은 기대를 품고 가는 곳이다. 한 사람은 시스티나 대성당에 대한 감상을 "미켈란젤로가 사람이 아닌 것처럼 느껴졌다" 고 했다. 그런가하면, 배낭여행을 다녀온 사람들마다 이태리에서 소매치기 당한 경험 또는 당할 뻔 한 경험 하나쯤은 가지고 있다. 유럽 여행 중 집시를 만나거나, 여행 내내 큰 백팩을 앞으로 매고 다녔다는 얘기는 흔하다. 힐링 여행이 대세인 요즘에 한적한 동남아 휴양지를 두고, 비행도 길고 서울보다 더 번잡하고, 덥고, 신경을 곤두세우고 길을 걸어야 할 것 같은 이태리를 갈 이유가 있을까? 


● 아, 그러나 가야지. 먹으러 가야지 ^-^ 이렇게 맛있는 것들이 한 가득인데다, 한적하고 여유롭게 먹으며 다닐만한 곳을 소개해 줬는데도 안가면 그건 그냥 게으른 것이고, 본인의 무책임한 핑계일 뿐이다. 저자처럼, 바티칸도 안가보고, "천지창조"는 목이 아파서 못볼 지언정, 진짜 볼로네제 파스타 한접시 먹어보지 않고서 이대로 끝내는 것은 너무 아쉬움이 많이 남는 일이다. 


● 아 근데, 언제 가지? 요즘 유럽 출장갈 일도 없는디.... 다이빙도 해야 하는디...

Posted by 지그프리드 지그프리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일상, 프로그래밍, IT 그리고 직장생활, Dive, 여행 by 지그프리드

카테고리

Class List (402)
Studies (30)
Exercise & Quizz (10)
Term Project (0)
ECIM list (Help!) (10)
Issues & News (0)
Gossip about IT & Job (22)
Tools (2)
Think about the Justice (23)
Book Review (170)
조엘 온 소프트웨어(번역) (28)
Diary (87)
Vacations (9)
Clash of clans 클래시 오브.. (11)

글 보관함

달력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Total : 316,428
Today : 11 Yesterday : 13